검색
[연예]by 머그타임즈

"2년만 잠깐 살다 나오세요" 박수홍 친형 징역 2년 선고..황당한 결과 나온 이유

온라인 커뮤니티

박수홍의 친형과 형수는 2011년부터 2021년까지 10년 간 박수홍의 매니지먼트를 전담하며 회삿돈과 박수홍의 개인 자금을 수 십 억원 횡령한 혐의를 받았는데요. 오랫동안 법적공방을 벌여왔지만 재판부는 결국 친형이 박수홍의 개인 자금을 마음대로 사용했다는 것에 대해 무죄로 판단했습니다.

박수홍 개인 자금 사용 혐의..무죄

온라인 커뮤니티

2월 14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 11부는 박수형 친형 박 모 씨와 형수 이 모 씨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을 열었습니다.


이날 재판부는 박수홍 친형에게는 징역 2년, 형수에게는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친형에 대해 “이 사건의 피해자는 법인 라엘, 법인 메디아붐, 개인 박수홍이다”라며 라엘과 메디아붐에 대해 각각 약 7억 원, 13억 원 총 약 20억 원의 횡령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박수홍 친형이 박수홍 계좌에서 총 320회에 걸쳐 약 16억 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라고 판단했습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박수홍 계좌에 대한 보관자 내지 관리자 지위가 인정된다. 피해자 박수홍에 대한 공소 사실 전부에 대해 무죄”라고 밝혔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박수홍의 친형이 박수홍 계좌의 관리자였기 때문에 돈을 사용한 것에 대해 잘못이 없다고 판단한 것입니다.


또한 형수 이 모 씨에 대해서도 “공소 사실 전부에 대해 무죄”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박수홍의 법률 대리인 노종언 변호사는 선고 이후 취재진에 “검찰의 구형 형량에 비해 대폭 감형된 결과”라며 “검찰과 상의해 항소 의견을 개진할 것이다”라고 밝혔습니다.

박수홍 절친 손헌수 분노하며 한 말

인스타그램

박수홍의 절친으로 잘 알려진 손헌수 역시 이 선고에 대해 분노를 표출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여러분 대한민국에서 돈 쉽게 버는법 알려드리겠다”라며 “주변에 돈 빼먹을 사람을 찾아라. 가족이면 더 좋다. 흔적이 많이 남아도 괜찮다. 편히 써라”라고 비꼬았습니다.


이어 “걸리면 굳이 사과도 변명도 할 필요 없다. 빼돌린 돈으로 비싼 변호사 써서 형량 줄이고 딱 2년만 빵에서 살다나오면 된다. 그것도 힘들면 돈 주면 다하는 유튜버 고용해서 사회적으로 매장시키면 상대방이 못견디고 세상을 떠나줄 수도 있습니다”라고 울분을 토로했습니다.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절대 대한민국은 피해자로 살면 멍청이 소리들으니 꼭 멋진 가해자가 되십시요~꿀팁- 혹시 가족이면 상대방의 사망 보험금도 몰래 준비하세요. 그 금액도 쏠쏠할겁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오늘의 실시간
BEST

mugtimes
채널명
머그타임즈
소개글
머그타임즈는 비즈니스, 재테크, 연예, 사회 이슈를 전달하는 미디어 전문지입니다. 재밌고 유용한 엄선된 정보를 전달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