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중앙일보

딸들이 사형 호소했지만…'강서구 주차장 전처 살인' 1심 징역 30년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전 부인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 남성이 1심에서 징역 30년을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2부(심형섭 부장판사)는 25일 살인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모씨(50)에 대해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3년 동안 전 부인을 찾아다녔고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며 "범죄사실에 대해서 모두 유죄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검찰과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10월 22일 강서구 등촌동의 한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서 전 부인인 이모(47)씨에게 10여 차례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직후인 지난해 10월 23일 피해자의 딸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아빠는 절대 심신미약이 아니다. 극악무도한 범죄자"라며 사형을 선고해달라고 청원했다.


이들은 "끔찍한 가정폭력으로 인해 엄마는 아빠와 살 수 없었고 이혼 후 4년여 동안 살해 협박과 주변 가족들에 대한 위해 시도로 많은 사람이 힘들었다"며 "엄마는 늘 불안감에 정상적인 사회활동을 할 수 없었고 보호시설을 포함, 다섯 번 숙소를 옮겼다"고 주장했다.


이날 재판에는 피해자 이씨의 어머니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등장해 "우리 새끼를 왜 죽였냐"며 울분을 터뜨리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joongang
채널명
중앙일보
소개글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