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핫이슈]by 아시아경제

"워마드 무섭나요?…아아악!"…반민정 성추행 논란 조덕제, 아내 공개

아시아경제

왼쪽부터 배우 이유린, 배우 조덕제 아내 정명화씨,배우 조덕제 사진=조덕제TV 캡처

배우 반민정에 대한 성추행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배우 조덕제가 아내와 함께한 인터뷰 영상을 올려 화제다.


6일 조덕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튜브에 전격 출연하시게 되셨는데 반갑다. 자기 소개 한번 부탁드린다”며 아내 정씨를 소개했다. 정씨는 “대한민국 500만 페미니즘 플러스 50대 갱년기 아줌마들의 공공의 적”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조덕제는 “페미니즘에 대한 경험이 많고 페미니즘(페미니스트)을 본 적 있으시다고 들었다”고 말하자 정씨는 “광화문에 있는 워마드(이용자)를 본 적 있다”고 답했다. 이에 조덕제가 “워마드 무섭나요?”라고 물어보자 정씨는 “무섭다. 소리를 고래 고래 지른다”라고 답했다.


이에 조덕제가 “흉내를 한번 내보시죠”라고 하자 정씨는 “아아악”이라며 소리를 질렀고, 이를 옆에서 지켜보던 조덕제 또한 따라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아시아경제

배우 조덕제 사진=조덕제TV 캡처

정씨는 “상고머리를 한 사람들이 워마드다. 실제로 얼굴을 본 적도 있다”고 말하자 조덕제는 “잠입 촬영을 해보겠다. 잠입 촬영하면 또 몰카라고 할 수도 있으니 잠입 인터뷰를 해보겠다”라며 잠입 촬영을 예고하기도 했다.


최근 실직한 것으로 알려진 정씨는 “갑자기 실직하게 되어 앞날이 너무 암담하지만 참고 견딜 수밖에 없다. 직장은 알려진 바와 달리 문화센터가 아니라 미술아카데미였고, 그곳에서 1년간 근무했다. 지난 12월31일 아카데미 원장이 할 얘기가 있다며 불러 갔더니 새로운 직원이 1월2일부터 출근하니 인수인계하고 뒤로 물러나는 게 좋겠다 통보했다”고 과정을 설명했다.


또 정씨는 남편 조덕제에 대해 “개인적인 배우의 성품이나 인격에 대해서 한 치의 의심도 하지 않고 있다”라며 “남편이 어려운 일을 겪고 있는데 옆에 있어 주는 것 외에는 어떤 것도 할 수 있는게 없었다. 그게 가장 고통이었다”라고 토로했다.


한편 조덕제는 지난 2015년 4월 영화 ‘사랑은 없다’를 촬영하던 중 반민정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대법원은 지난해 9월 조덕제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의 유죄 판결을 내렸다. 조덕제는 여전히 자신의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asiae
채널명
아시아경제
소개글
아시아시대를 리드하는 대한민국의 대표 경제신문을 지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