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스타투데이

박정희 “시해 현장 가다 불길한 예감에 차 돌려…그날부터 정신과 치료·불면증”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마이웨이’ 배연정이 과거 박정희 대통령 시해 현장과 관련된 뒷이야기를 전했다.


6일 방송된 TV조선 교양 프로그램 ‘인생다큐-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는 최고의 인기 코미디언이었던 배연정의 인생사가 그려졌다.


이날 배연정은 “이 이야기는 무덤까지 가져가야 된다”며 운을 뗀 후 “당시 내 스타일이 항상 쪽 찐 머리였다. 故박정희 대통령이 살아계실 때 그분이 쪽 찐 머리 스타일을 좋아했다”고 말했다.


이어 “몇 명의 유명인들이 초대를 받아 청와대에 갔었다”고 말한 후 잠시 망설이더니 “여느 때처럼 청와대로 향하던 중 그날 따라 불길한 예감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신호가 바뀌는 거다. 빨간불에서 파란불로 바뀌는데 저희 차는 빨간 신호에서 걸렸다. 그런데 제가 저도 모르게 ‘차 돌려’ 그랬다. 귀에서 뭐가 시키더라. ‘가면 안 돼’ 이런 식으로. 마음이 그날은 너무 불안해 차를 돌려 집으로 왔다. 심수봉이 나 대신 그날 자리를 채웠는데, 집에 오니까 그 소식(시해 됐다)이 나오고 있더라”며 역사적인 그날을 떠올렸다.


배연정은 “그 날 이후로 두 달간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면서 “저는 지금도 소름이 돋는다. 시해 사건이 나서 라디오에서 장송곡 같은 게 나올 때 제가 두달 동안 병원으로 정신과 치료를 다녔다. 그때부터 불면증이 시작된 거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startoday
채널명
스타투데이
소개글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