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관검색어
시간의 작품…<strong>침대</strong>보다 푹신, 솜이불보단 단단하게
푸드한겨레
시간의 작품…침대보다 푹신, 솜이불보단 단단하게
보드랍거나 단단한 결과를 낸다. 그냥 말아버리는 게 아니라 약한 불에 농도를 조절하면서 겹겹이 말아낸다. 시간이 많이 걸린다. 이 기술에 따라 계란말이의 맛이 결정된다. 이걸 속성으로 해버리면 뜨거울 때는 괜찮지만 식으면 딱딱해지고 맛이 없다. 손으로 눌러보아 침대보다는 좀 푹신하고 솜이불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