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핫이슈]by 나남뉴스

"옷 하나 최소 4일 입어" 기안84, 맛 보고 짜면 빨래 돌린다 충격 고백

"옷 하나 ​최소 4일 입어" 기안84, 맛 보고 짜면 빨래 돌린다 충격 고백
사진=나남뉴스

사진=나남뉴스

기안84가 충격적인 세탁 기준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일 공개된 TEO 오리지널 콘텐츠 ‘살롱드립2’에는 '태어난 김에 연예대상 | EP.22 기안84 | 살롱드립2'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게스트로는 기안84가 출연해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기안84는 옷을 한 번 세팅하면 최소 4일을 입는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슬슬 땀에 쩔어가지 않냐. 최대한. 그때 빨아야 가성비가 나온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에 장도연은 "빨래하는 기준이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기안84는 "혀로 맛을 본다. 짜면 빤다. 요 정도 간이면 더 입어도 되겠다 싶다. 그런 느낌"이라고 말해 장도연을 폭소케했다.


장도연은 "염도에 따라 정해니는 거냐. 혀가 불쌍하다. 혀지컬이 아주 100이네"라고 폭소하며 말했다. 이날 기안84은 실제로 녹화 현장에서  하의, 상의를 4일 정도 입었다고 고백했다.


다만 기안84는 "난 굉장히 위생적이다. 위생을 지킨다. 머리도 냄새나고 입도 냄새나고 그러면 안 된다"라고 해 장도연을 당황케했다.

그림 위해 방송 더 늘릴 생각 없어

사진=유튜브 'TEO 테오' 채널

사진=유튜브 'TEO 테오' 채널

장도연은 기안84에게 "여행을 많이 다니더라"고 질문했다. 이에 기안84는 "이제 시간이 되니까 그렇다. 웹툰을 했을 때는 많이 못 놀러 다녔다"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10년 동안 도구를 싸들고 여행간 적은 있었다. 해외에 가서 그림만 그렸다. 요즘 너무 좋다. 지금은 과분할 정도로 해외 여행을 다니고 맛있는거 먹고 사람들을 만난다"며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기안84는 "복받은 삶이라고 생각한다. 항상 버릇이 나빠지지 않고, 타성에 젖지 않아야겠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기안84는 "사람들이 연말, 연초 모임이 있다고 나오라고 한다. 멋진 곳을 잡아서 초대하는데 이게 맞나 싶다"고 털어놨다. "야경이 보이는 루프탑 같은 곳으로 자꾸 부른다. 가면 좋지만 그런 것에 익숙해지면 인생 망한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소신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러자 장도연은 "그냥 그럼 지붕 위로 올라가라"고 너스레를 떨었고 기안84는 "사람들을 점점 안 만나고 혼술하는게 문제"라고 말했다. "20대때는 하루 종일 재미있게 놀 수 있는데 지금은 그런 모임에 가면 오래 못 있겠더라. 사람들한테 호기심이 별로 없다. 이 사람은 저러겠지, 저 사람은 저러겠지 한다"고 털어놨다.


장도연은 기안84에게 현재 하고 있는 MBC TV 예능물 ''나 혼자 산다',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시즌3('태계일주3') 외에 다른 방송프로그램을 늘릴 계획이 있는지 질문했다. 기안84는 "지금은 방송을 두 개 하고 있다. 유튜브도 하니까 방송을 더 늘리고 싶지는 않다 그러면 그림을 못 그리니까"라고 말했다.


김채민 기자 chaemin97@gmail.com 

오늘의 실시간
BEST

nanamnews
채널명
나남뉴스
소개글
연예, 이슈, 스포츠, 라이프, 경제 등 인터넷 신문사이트로, “재미있고 스토리가 있는 뉴스”를 지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