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행]by 매일경제

‘격리 면제했더니...’ 섣불리 관광객 받은 하와이의 최후

미국 하와이의 한 섬에서 관광객에게 2주간 격리를 면제한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고 있다.

매일경제

하와이 / 사진 왼쪽부터 픽사베이, 플리커

미국 폭스뉴스에 따르면 하와이 주 정부는 관광산업 재활성화를 위해 10월 중순부터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여행객을 대상으로 격리 조치를 면제하는 실험을 시작했다.


7만 2000여명이 거주하는 하와이의 섬 카우아이는 지난 9월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61명밖에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여행객 격리 의무화가 풀린 지 7주 만에 84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첫 사망자도 나왔다.


처음으로 확진자 사망까지 발생하자 카우아이섬 관계자는 실험을 즉각 중단하고 음성 판정을 받은 여부와 관계없이 다시 여행객들을 대상을 2주간 격리 조치를 의무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카우아이 시장은 “섣불렀던 이번 실험으로 주민들을 보호하지 못해 유감”이라며 “대규모 발병은 단지 9개의 중환자실 침대와 14개의 인공호흡기밖에 없는 우리 섬에 매우 큰 위기”라고 말했다.

매일경제

하와이 카우아이 섬 / 사진 = 언스플래쉬

시장은 심각한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카우아이섬에 도착한 모든 관광객에게 격리 중 추가로 두 번째 검사를 진행하는 새로운 실험을 제안했다. 그러나 이는 지역 자금 부족 등의 이유로 데이비드 이게 민주당 주지사를 포함한 주 정부 관리들에 의해 거부됐다.


하와이주 보건 당국에 따르면 이 실험이 시작된 이래로 하와이주 전체에서 380명 이상의 여행 관련 감염이 발생했다. 실제 감염 건수는 보고된 것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추산된다.


[강예신 여행+ 인턴기자]

오늘의 실시간
BEST

maekyung
채널명
매일경제
소개글
세계 수준의 고급 경제정보를 원하는 독자들에게 생생한 뉴스를 전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