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행]by 중앙일보

선 넘어봤어? 한 번쯤 가보고 싶은 이색 여행지 5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누구나 '선을 넘는 여행'에 대한 낭만이 있다. 국경이나 대륙, 혹은 웬만한 나라보다 큰 주(州)를 넘나드는 여행 말이다. 숙박 예약 사이트 부킹닷컴이 두 가지 성격의 장소를 동시에 경험할 수 있는 여행지 다섯곳을 추천했다. 국경에 걸쳐서 잠을 자볼 수 있는 숙소도 있다. 당장은 해외여행이 쉽지 않지만 언젠가 떠날 수 있을 때를 위해 기억해두자.



머리는 스위스, 다리는 프랑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시에 두 나라에 머무는 경험을 꿈꿔왔다면 '아르베즈 프랑코 스위스'라는 숙소를 추천한다. 프랑스 라 꾸르 지역과 스위스 생 세흐그 지역에 걸쳐 있는 숙소다. 뾰족한 지붕이 매력적인 샬레 호텔로, 주 건물은 프랑스에 있지만 스위스 쪽에 자리한 객실도 있다. 심지어 머리는 스위스, 다리는 프랑스에 둔 채로 잠을 잘 수 있는 객실도 있다.



해발 2850m, 적도의 고원 도시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에콰도르 수도 키토는 적도 바로 위에 자리한다. 전 세계 적도 지역에서도 가장 큰 도시다. 적도 지방이라면 무척 더울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해발 2850m 고지대여서 연중 기온이 9~18도로 선선하다. 키토는 세계 최초로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도심에 수도원과 바로크 양식의 교회도 있고, 도시 근교에는 적도 선이 지나는 박물관도 있다.



인도양과 대서양의 경계에 서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아공 아굴라스 곶은 아프리카의 최남단 지점이자 인도양과 대서양의 경계를 이루는 곳이다. 말 그대로 한 발은 대서양에, 다른 발은 인도양에 디뎌볼 수 있다. 남아공에서 두 번째로 오래된 등대도 이곳에 있다. 1848년에 지어진 등대 꼭대기에 올라가면 두 대양이 암석 해안을 따라 만나는 숨 막히는 풍광을 감상할 수 있다.



시간이 바뀌는 곳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후버 댐은 미국 네바다 주와 애리조나 주의 경계에 있다. 산악 표준시와 태평양 표준시, 두 개의 시간대를 동시에 경험할 수 있는 흥미로운 곳이기도 하다. 이 댐은 미국의 '토목공학 랜드마크'로 지정됐다. 방문객에게 댐의 역사를 비롯한 재미는 이야기를 들려주는 투어 프로그램도 있다.



두 대륙을 넘나드는 재미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개의 주, 두 국가를 넘어 두 대륙의 경계에 서 있는 기분이 궁금하다면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에 등재된 아이슬란드 싱벨리어 국립공원으로 떠나보시라. 아이슬란드는 사람이 거주하는 섬 중 유일하게 땅 위에서 맨눈으로 지질 구조판과 해령(海嶺)을 볼 수 있는 곳이다. 북미와 유라시아 지질 구조판의 경계를 두 눈으로 직접 보고 두 발로 두 대륙을 넘나들 수 있다.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joongang
채널명
중앙일보
소개글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