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행]by 중앙일보

하루 6시간씩 버스 이동···헝가리 참사 여행, 덤핑상품이었나

참좋은여행 사고 상품 여정·경비 분석

7일간 6개국 방문, 버스로 3150㎞ 이동

헝가리까진 버스에서 26시간 30분 보내

싸구려 패키지 맞지만 덤핑상품은 아냐

가장 대중적 저가 패키지상품에서 사고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틀 뒤면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가 일어난 지 한 달이 된다. 사고 경위는 대체로 드러났으나 논란은 여전하다. 무엇보다 사고를 일으킨 크루즈 선장과 사고 대처가 허술했던 헝가리 당국에 끝까지 책임을 물어야 한다. 국내에서는 ‘참좋은여행’의 패키지여행이 덤핑상품이었다는 비난 여론이 그치지 않는다.

참사를 빚은 여행상품은 정말 덤핑이었을까. 싸구려 패키지였다면 유람선 사고에 영향을 미쳤을까. 중앙일보는 참좋은여행의 ‘발칸·동유럽 6개국 7박9일(5월 25일∼6월 2일)’ 패키지상품의 세부 여정과 경비, 그리고 수익 현황을 분석했다. 극기훈련 못지않은 빡빡한 일정에서 당황했고, 이 혹독한 여정이 국내 패키지상품의 전형이라는 진실 앞에서 씁쓸했다. 7박9일 여정을 Q&A 형식으로 재구성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Q : 어떤 여행상품이었나.



A :


Q : 어떻게 그 일정이 가능한가.



A :


Q : 나머지 일정도 빡빡했겠다.



A :


Q : 헝가리에서 일정은 어땠나.



A :


Q : 왜 그 유람선을 탔나.



A :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Q : 날씨가 나빴는데 유람선을 타야 했나.



A :


Q : 저가 패키지여행이 유람선 사고와 관계없다는 뜻인가.



A :


Q : 저가 상품은 맞는데, 덤핑은 아니다?



A :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Q : 상품 가격이 너무 싸다.



A :


Q : 여행사는 어디서 이익을 냈나.



A :


Q : 싼 게 비지떡이란 말인가.



A :


Q : 여행사 책임은.



A :


Q : 정부 역할은.



A :

손민호·최승표 기자 ploves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joongang
채널명
중앙일보
소개글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