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중앙일보

민주당 “강효상 의원 제명” 야당 “정청래 시청자 우롱”

한·미정상 통화록 유출 후폭풍

정 “공개된 얘기에 상상력 보탠 것”

미래당 “그땐 로데이터라더니”

천영우 “한국당, 강효상 두둔말라”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야는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한미 정상 통화내용 유출을 두고 26일에도 공방을 이어갔다.

민주당은 강 의원을 기밀누설죄로 검찰에 고발하는 한편, 의원직 제명과 출당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 강 의원은 지난 9일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 정상 통화(7일)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5월 방한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한국당 측은 정청래 전 민주당 의원의 사례를 공개하며 “통화공개 내로남불”이라고 맞서고 있다. 정 전 의원은 지난해 1월 5일 TV 종편에 출연해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 내용을) 로데이터(Raw data·원 자료)로 다 받아봤다”고 언급했다.


이런 가운데 정 전 의원이 이날 “범죄의 문제와 표현의 문제는 다르다”며 반박에 나섰다. 의혹 제기 이틀만이다. 정 전 의원은 “청와대 사이트에서 내려 받은 것을 토대로 한 이야기”라며 “양 정상 발언이 인용부호로 서면 정리되어 있었기에 이걸 ‘로 데이터’라 표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중앙일보가 청와대 페이스북에 공개된 당시 한미 정상간 통화와 정 전 의원의 방송 발언을 비교해봤다. 내용상 차이는 크지 않았지만, 디테일을 섞어 풀어 낸 흔적과 대화 순서 편집, 정상 간 대화의 배경 등을 언급한 게 눈에 띄었다.


청와대 페이스북엔 “양국 정상은 평창 올림픽 기간중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실시하지 않기로 합의하고 양국군이 올림픽의 안전 보장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고만 나와 있지만, 정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의 공이라며 항상 칭찬을 해. 그러니까 트럼프가 기분이 좋아졌을 거 아냐. (중략) 그 다음 문 대통령이 한미 연합 군사훈련은 평창 올림픽 기간엔 연기했으면 좋겠다. 막 얘기하니까 금방 들어준다”고 말했다.


이를 의식한 듯 정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시사예능 방송의 성격상 소소한 양념은 평소 나의 식견과 유머, 그리고 문학적 상상력”이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의 반격에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그때는 ‘로데이터를 다 받았다’고 과시하더니 이제 와서 ‘상상력’이라고 한다면 시청자를 우롱한 것 아닌가. 먼저 해야 하는 것은 진실된 해명, 시청자들에 대한 정중한 사과”라고 했다.


강 의원에 대해서는 보수층에서도 비판이 나오고 있다. 이명박 정부에서 외교안보수석을 역임한 천영우 한반도 미래포럼 이사장은 “(한국당이) 강효상 의원의 폭로를 두둔한다면 공당으로서의 의심받을 큰 실수를 범하는 것”이라며 “외교 기밀 누설에 대한 강력한 제재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joongang
채널명
중앙일보
소개글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