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중앙일보

'피사의 사탑'처럼 옆으로 기우는 아파트…주민들 불안감 호소

중앙일보

균열 생긴 인천시 중구 삼두 1차아파트. [사진 삼두 1차 아파트 비상대책위원회]

인천 삼두 1차아파트가 '피사의 사탑'처럼 옆으로 기울고 있어 주민들이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고 CBS노컷뉴스가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곳 주민 600여명은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아파트에서 3년째 불안 속에 살고 있다.


삼두 1차아파트 조기운 비상대책위원장은 "아파트가 찢어지고 있는 것 같다"며 "경비실과 지붕하고 붙어 있는 창문 사이가 매년 더 벌어지고 있는데, 아파트가 기울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아파트에 살고 있는 주민 A씨는 "현관문도 매번 갈아도 안 닫히고 해서 문을 잠글 수가 없는 지경"이라고 호소했다.


삼두 아파트 주민들은 이같은 균열의 원인으로 아파트 지하 50m에 뚫린 '북항터널'을 지목했다. 터널을 뚫기 위해 다이너마이트를 이용한 공사가 이뤄지면서 건물이 균열이가고 지반 침하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게 주민들의 주장이다. 삼두 1차아파트 주민들이 모인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하터널 발파 공사가 처음 시작된 2015년 12월 이후 아파트와 인근 교회에서 건물 균열이나 지반 침하 현상이 계속 관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인천시가 2017년부터 건물 정밀안전진단을 위해 시공사인 포스코건설과 주민 간 중재에 나섰지만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시가 민관 합동 조사단을 구성해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시공사인 포스코건설 측은 안전 진단이 시급하다는 주민들의 요청에 따라 2017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6차례에 걸쳐 정밀안전진단 관련 협의를 해 왔다. 하지만 견해차가 커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주민들은 지반 침하와 균열 원인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포스코건설 측은 현재 건물의 안전 상태만 진단하자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비대위 측은 포스코건설을 상대로 52억원의 손해를 배상하라는 민사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비대위 관계자는 "상황이 심각한데도 아직 정밀안전진단조차 하지 못해 주민들은 매일 불안에 떨고 있다"며 "박남춘 시장이 직접 문제 해결 당사자로 나서 시, 주민, 포스코건설이 함께 참여하는 조사단을 꾸려야 한다"고 호소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joongang
채널명
중앙일보
소개글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