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중앙일보

“나는 사랑 없이는 못 삽니다” 배우 신성일이 남긴 명언들

2011년 7개월간 본지 연재 ‘청춘은 맨발이다’

1960년 데뷔작 ‘로맨스 빠빠’서 만난 엄앵란과

연애부터 결혼생활까지 숨은 이야기 공개 화제

한국 영화사 톱스타 커플 “부부 이전에 동지”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7년 전 중앙일보에서 ‘남기고 싶은 이야기-청춘은 맨발이다’(2011년 4~11월) 시리즈 연재를 시작할 때 배우 신성일이 한 말이다. 4일 81세로 세상을 떠난 신성일은 1964년 배우 엄앵란과 결혼 후 55년 동안 따로 또 같이 살아오면서 “우리는 사랑하는 부부 이전에 동지” 등 숱한 명언을 남겼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 부부의 삶은 한국 영화의 황금기와도 맞닿아있다. 신성일은 1959년 신상옥 감독이 이끄는 신필름에 전속 배우로 발탁돼 이듬해 ‘로맨스 빠빠’로 데뷔한 이후 출연작 541편 중 507편에서 주연을 맡았다. ‘로맨스 빠빠’에서 처음 호흡을 맞춘 엄앵란은 57년 ‘단종애사’로 데뷔해 이미 청춘스타의 반열에 오른 상황이었다.

‘청춘은 맨발이다’에서 이들의 영화 같은 삶을 가능하게 해준 주요 발언을 뽑아봤다. 연재 타이틀은 대표작 ‘맨발의 청춘’(1964)에서 따온 말로 젊은이에게는 희망을, 중ㆍ장년에게는 활력을 주고자 하는 바람을 담았다. 그 해 12월 문학세계사에서 단행본으로 출간됐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등학교 졸업 후 서울로 상경한 신성일은 청계천 판자촌을 시작으로 이곳저곳을 전전했다. 어린 시절 우수한 성적으로 서울대에 진학해 판검사가 되길 꿈꿨지만, 집안 사정이 갑자기 기울면서 학업에 집중할 수 없었던 그다. 서울에서 호떡 장사를 시작했지만 파리만 날려 석 달 만에 장사를 접은 그는 충무로에서 만난 고교동창 때문에 절치부심한다. 3년을 같은 반에서 공부하고 똑같이 집안이 망했는데 가수로 성공해 자신을 본체만체하는 친구를 용납할 수 없었던 것이다. 그래서 다음과 같이 다짐한다.



중앙일보

1960년 신성일의 데뷔작 '로맨스 빠빠'. [사진 한국영상자료원]

그렇게 한국배우전문학원 문을 열고 들어갔던 신성일은 신필름 오디션 현장에서 눈에 띄어 전속 배우가 된다. ‘뭔가 자존심이 상해’ 원서를 넣지 않았지만 현장에 구경갔다가 이형표 기술감독의 눈에 띈 것이 발탁으로 이어졌다. 신상옥 감독은 본명 강신영 대신 ‘뉴 스타 넘버 원’이란 뜻으로 ‘신성일(申星一)’이란 예명을 선사했다. 5081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신인 배우 모집에 뽑힌 것이다. 첫 작품 ‘로맨스 빠빠’에서 엄앵란을 처음 만난 당시를 신성일은 이렇게 회고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필름 입사 이후 밥값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 여긴 신성일은 초조했다. 신필름에 걸려 오는 전화를 모두 받으며 영화 담당 기자와 제작사 사람들의 목소리를 익혔다. 다행히 효과가 있었다. 그 중 한 기자가 ‘아낌없이 주련다’ 시나리오를 들고 왔다. 이를 두 번째 기회로 여긴 신성일은 전속 계약 기간 3년이 만료된 신필름에 작별을 고하고 “배신자” 소리를 들으며 극동흥업으로 향한다. 당대 최고의 배우였던 ‘굿바이 어게인’의 앤서니 퍼킨스를 모델 삼아 연구에 나섰다. 신성일은 사흘 밤을 새워가며 촬영한 당시를 두고 “나의 힘과 열정은 폼페이를 집어삼킨 베수비오 화산처럼 폭발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낌없이 주련다’로 청춘스타 반열에 오른 신성일은 부쩍 엄앵란과 함께 촬영할 기회가 많아졌다. 63년 늦가을 경기도 가평군 청평호에서 영화 ‘배신’ 촬영을 위해 보트에 오르던 그는 기회가 왔다고 여겼다. 정진우 감독이 호수 한가운데 멀리 보트를 띄워놓고 엄앵란과 껴안는 장면을 롱샷으로 찍고 싶다고 주문하자 보트 조종사에게 “너 내려”라고 말한 뒤 직접 보트를 몰고 나갔다. 키스를 하라는 주문은 없었으나 그는 계획을 실행에 옮겼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4년 출연작 33편 중 23편을 함께 한 두 사람은 함께 ‘맨발의 청춘’ 스파이 작전을 도모했다. ‘청춘교실’로 인연을 맺은 한양영화사 기획실장과 식사 자리에서 일본에서 히트한 작품 이야기를 듣고 극동흥업에 제작을 제안한 것이다. 이미 여러 영화에서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은 각 영화사의 분위기를 훤히 꿰뚫고 있었기에 한양영화사보다는 ‘가정교사’를 만든 극동흥업이 더 잘 맞을 것이라 판단했다. 연인 이전에 영화적 동지이자 가능한 계획이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사람의 관계는 ‘동백아가씨’에서 화룡점정을 찍었다. 64년 여름 3박 4일로 이 영화의 부산 촬영 일정이 잡혔다. 숙소 반도호텔에서의 마지막 밤, 스태프들이 복도에 앉아 싸 온 음식을 나눠 먹고 밤새 고스톱을 칠 기세에 돌입하자 신성일은 욕실 들창을 통해 엄앵란 방에 잠입을 시도했다.


이들은 그해 11월 서울 워커힐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joongang
채널명
중앙일보
소개글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