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중앙일보

조양호 58억, 이재용은 0···상반기 총수들 보수 보니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롯데·신세계 등 그룹 총수 일가가 받은 올해 상반기 보수 금액이 공개됐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신세계 총수 일가는 올해 상반기 총 71억78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명희 신세계 그룹 회장은 신세계에서 5억1000만원, 이마트에서 14억8000만원 등 총 19억90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 회장의 남편인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도 양사에서 동일하게 총 19억9000만원을 받았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이마트에서 17억3700만원의 보수를 받았고,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은 신세계에서 14억6100만원을 받았다.


대한항공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상반기 총 58억2720만원의 급여를 받았다. 20억7660만원의 보수와 등기임원으로 재직 중인 한진칼(16억2540만원), 한진(6억7425만원)과 미등기 상근 회장으로 재직 중인 한국공항(14억5095만원)으로부터도 급여를 받았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올해 상반기 21억원의 보수를 받았다. 신 회장은 롯데쇼핑으로부터 9억1700만원, 롯데케미칼에서 5억8300만원, 호텔롯데에서 5억8300만원을 수령했다.


현대백화점에서는 정지선 대표가 14억89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동생인 정교선 부회장도 5억8600만원을 받았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올 상반기 7억4900만원을 받았다. 한인규 호텔신라 사장은 5억3500만원을 받았다.


그런가 하면 상반기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급여를 받지 않았다. 올해 2월 초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석방된 이후 사실상 경영에는 복귀했지만, 여전히 재판이 진행 중인 점 등을 감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joongang
채널명
중앙일보
소개글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