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중앙일보

장우진-차효심, 코리아오픈 혼복 우승...남북단일팀, 27년만에 국제대회 정상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북 탁구 단일팀이 새로운 역사를 썼다. 혼합복식 조합으로 출전한 장우진(남)-차효심(북) 조가 2018 국제탁구연맹(ITTF) 월드투어 플래티넘 신한금융 2018 코리아오픈에서 정상에 올랐다.


장우진-차효심은 2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혼합복식 결승에서 중국의 왕추친-순잉샤 조를 3-1(5-11 11-3 11-4 11-8)로 역전승을 거두고 금메달을 땄다. 남북 선수가 탁구에서 단일팀을 이뤄 국제 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건 지난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 여자단체전 우승 이후 27년 만이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른손 셰이크핸드 장우진과 왼손 셰이크핸드 차효심은 호흡을 맞춘 지 단 5일 만에 세계 정상에 섰다. 이번 대회는 혼합 복식 최고 수준의 선수들이 모두 출전했는데, 장우진-차효심은 16강에서 홍콩의 웡춘팅-두호이켐 조를 3-1로 역전승을 거뒀고, 8강에선 홍콩의 호콴킷-리호칭을 3-0으로 완파했다. 이어 준결승에서 대만의 첸치엔안-쳉이칭 조를 풀세트 접전 끝에 3-2로 따돌렸고, 결승에서 '만리장성' 중국 조를 물리쳤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 대만, 중국 조를 모두 누른 장우진-차효심을 향해 이날 꽉 들어찬 대전 충무체육관 관중석은 '우리는 하나다' '장우진! 차효심'을 외치며 환호했다. 이날 체육관엔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 1991년 남북 단일팀 멤버 현정화 한국마사회 감독 등이 본부석에서 지켜보면서 응원을 보냈다. 장우진은 경기 후 "탁구 하면서 이렇게 소름돋은 적은 손꼽힌다. 많은 응원에 감사하다"며 소감을 밝혔다.


대전=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joongang
채널명
중앙일보
소개글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