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라이프]by 동아일보

‘낼모레 환갑 실화?’…58세 동안男 “아침으로 ‘이것’ 먹는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싱가포르의 58세 남성이 동안 외모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는 동안의 비결로 긍정적 사고, 건강한 식단, 꾸준한 운동을 꼽았다.


13일(현지 시각)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싱가포르에서 패션사진작가로 활동 중인 1966년생 ‘추안도 탄’(Chuando Tan)이 온라인에서 크게 주목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지난 3월에 58번째 생일을 맞았다.



이 남성의 인스타그램 사진을 보면 20대라고 해도 믿을 만큼 탄탄한 몸매와 주름 없는 피부를 갖고 있다. 오히려 20대 때 얼굴보다 현재가 더 젊어 보인다. 이런 외모가 빠르게 입소문을 타면서 그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는 150만 명이 넘는다.


탄의 동안 비결에 대해 네티즌들은 “유전적 영향일 것이다” “싱가포르의 맑은 공기 덕이다” “우수한 의료 인프라와 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접근성 이점이 있다”고 추측했다.


이에 대해 탄은 “내가 아예 늙지 않는다면 그건 거짓말일 것”이라며 “하지만 우리는 최소한 건강하고 행복하게 늙기 위한 노력을 할 수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오늘도 건강하게 식사하셨냐. 잠깐의 산책이라도 하셨냐?”고 반문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탄은 1980년대에 모델로 데뷔해 90년대에는 잠시 팝 보컬리스트로 활동했다. 약 10년 전부터는 패션 사진작가로 지내고 있다.


언론 등의 높은 관심이 쏟아지자 그는 자신의 평소 식단과 생활 방식을 공유하며 몇 가지 팁을 제공했다.


탄의 평소 아침 식단은 완숙 달걀 6개다. 콜레스테롤 수치를 유지하기 위해 그중 2개는 노른자를 빼고 먹는다. 여기에 때때로 과일과 아보카도를 곁들인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점심과 저녁 식사에는 닭고기와 밥, 구운 야채, 생선 국물이 포함된다. 술과 담배는 전혀 하지 않는다. 물을 많이 마신다. 커피와 차는 피하지만, 가끔 아이스크림은 즐긴다. 비타민C 보충제를 복용한다.


좋아하는 음식은 ‘단백질과 야채가 풍부한 맑은 수프’다. 그는 “단백질은 우리의 전반적인 웰빙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운동은 여러가지를 복합적으로 병행한다. 활발한 러닝머신 걷기와 수영은 거의 매일하고, 근력운동은 일주일에 3~4시간 정도 한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타민D를 보충하기 위해 자연광 아래서 충분한 시간을 보낸다. 다만 햇빛에 너무 많이 노출되면 노화 과정이 가속화될 수 있으므로 이른 아침이나 저녁시간을 이용한다.


무엇보다도 긍정적인 시각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탄은 “사고방식이 자신의 길을 형성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긍정성은 노화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또 새로운 도전을 수용하고, 사랑하는 사람과의 관계를 육성하는 것도 노화를 늦출 수 있다고 덧붙였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donga
채널명
동아일보
소개글
세상을 보는 맑은 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