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아던트뉴스

심수창 ‘최강야구’ 기획까지 했지만 모습을 감춘 이유

전 야구선수 심수창이 ‘최강야구2’에 출연하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전 야구선수 심수창/사진=유튜브 크보졸업생

전 야구선수 심수창/사진=유튜브 크보졸업생

지난 23일 심수창은 유튜브 채널 ‘크보졸업생’에 ‘최강야구 왜 안 나와요? 아무도 몰랐던 비하인드 스토리! 그 외 기타 등등. 여기서 밝힙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하며 입장을 전했다.


이날 심수창은 “시즌2가 이제 모든 경기를 끝마쳤다. 그간 '심수창은 어디 갔냐', '돌아온다고 해 놓고 왜 안 돌아왔냐' 이런 질문이 정말 많았다. 그래서 여러분께 한번 말씀을 드리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다”라면서 입을 열었다.

아쉬움을 드러내는 심수창/사진=유튜브 크보졸업생

아쉬움을 드러내는 심수창/사진=유튜브 크보졸업생

심수창은 "저도 그 자리에 선수들과 함께 있었으면 참 좋았을 텐데라는 생각이 당연히 들었다. 그래서 아쉬움도 있었다. 합류하지 못한 이유를 말하고 싶기도 했다"라며 최강야구’에 합류하지 못한 이유를 밝혔다.

최강야구가 만들어진 계기

최강야구 탄생 비화를 말하는 심수창/사진=유튜브 크보졸업생

최강야구 탄생 비화를 말하는 심수창/사진=유튜브 크보졸업생

‘스톡킹’을 통해 많은 은퇴 야구선수를 만났다는 심수창은 “이런 선수들과 얘기하다 보니 '은퇴 선수를 모아서 야구 경기를 하면 어떨까?'하는 생각을 했다"라며 "그때 '소림축구'라는 영화를 봤다. '선수들은 밖에 뭐 하고 있지?', '이 사람들과 다시 야구할 수 있을까?'하는 콘셉트로 시작이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MBN 제작진을 만났다는 그는 “제작진이 ‘유튜브로 하기에는 덩치가 크다. 방송으로 해야지 유튜브로 하긴 아깝다’고 했다. 그래서 기획안, 선수 프로필 등을 만들어 갔다. 제목도 ‘빽 투 더 그라운드’로 정했다. 그런데 촬영이 1년 딜레이됐다”라고 설명했다.

최강야구가 탄생한 계기/사진=유튜브 크보졸업생

최강야구가 탄생한 계기/사진=유튜브 크보졸업생

그러던 중 심수창은 JTBC로 이적한 장시원PD에게 연락받았다. 심수창은 “술 마시자고 해서 갔는데 카메라가 달려있더라. 이미 MBN ‘빽 투 더 그라운드’ 촬영 날짜가 잡혀있다고 했다. 그래서 카메라를 끄고 술이나 먹자고 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심수창은 "그런데 '빽 투 더 그라운드' 촬영이 또 딜레이된 거다. 1년을 기다렸는데 또 지연되니, JTBC PD한테 연락해 '하겠다'고 했다. '빽 투 더 그라운드' 측에 사정을 말했으나, 그쪽에선 두 가지를 같이 해도 된다고 하더라. 근데 하나에 집중해야 할 것 같아서 '최강야구' 쪽을 택했다"라고 설명했다.

심수창이 최강야구 시즌2에 합류하지 못한 이유

시즌1에서 어깨가 심하게 안좋아진 심수창/사진=유튜브 크보졸업생

시즌1에서 어깨가 심하게 안좋아진 심수창/사진=유튜브 크보졸업생

‘최강야구’에서 부진했던 심수창은 “시즌1에 병원 가고 하는 모습이 많이 나왔을 거다. 첫 경기 이후 어깨가 많이 안 좋았다. 염증 주사랑 진통 주사까지 맞으며 던졌다. 그러다가 줄기세포 주사를 맞았는데 신경을 건드렸는지 상태가 악화됐고, 그래서 경기에 못 나간 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선수 중에 경기를 안 나가고 싶은 사람은 아무도 없다. 허심탄회하게 말하고 싶었는데 '최강야구'에 조금이라도 피해가 갈까 봐 말을 아끼고 있었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시즌2에 합류하기 위해 몸을 만들었던 심수창/사진=유튜브 크보졸업생

시즌2에 합류하기 위해 몸을 만들었던 심수창/사진=유튜브 크보졸업생

심수창은 “시즌2 제작이 결정되고, 재활이 끝나면 합류하기로 했었다”라며 “그래서 실제로 몸을 만들었다. 해외 전지훈련을 가면서도 몸을 만들었다. 그리고 제작진 쪽에는 ‘재활하는 모습을 계속 보내달라’고 했다. 그 모습을 찍어 보내 드렸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제작진과 테스트 날짜까지 잡았던 심수창은 “연락이 없더라. 계속 몸을 만들다가 조바심이 나서 제작진에게 연락했다. 김성근 감독이랑 언제 날짜를 맞춰서 하냐고 했더니 ‘아예 물어보지도 못했다’고 했다. 황당했다. 그때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았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최강야구 쪽에서는 연락이 없었다./사진=유튜브 크보졸업생

하지만 최강야구 쪽에서는 연락이 없었다./사진=유튜브 크보졸업생

이어 그는 “혼자서 준비해봤자 소용도 없고, 필요로 하지 않는 것 같더라. 그래서 미련을 버리고 먼저 연락했고, ‘그러면 몸을 안 만들겠다’고 했다고 했다. ‘기약이 없지 않냐’고 했더니 ‘알았다’하고 끝이었다”라고 밝히며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심수창은 “약간의 서운함은 있지만 제대로 된 피드백이 없었다. 그렇게 흐지부지 끝난 것이고, 지금 이 시간까지 흘러오게 된 것이다. 많은 팬분들이 오해는 하지 말아주셨으면 한다”라고 덧붙였다.

시즌3 복귀 의지를 드러낸 심수창/사진=유튜브 크보졸업생

시즌3 복귀 의지를 드러낸 심수창/사진=유튜브 크보졸업생

그러면서 심수창은 "시즌2가 인기리에 끝났고, 시즌3가 올봄에는 시작할 것이다"라며 "지금도 몸을 만들라고 하면 만든다. 던질 수 있다. 충분히 쉬었고 재활했기 때문에 다시 할 수 있다"며 복귀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2022년 6월 처음 방송된 JTBC 예능 '최강야구' 시즌1은 많은 이들의 사랑을 얻었고, 시즌2도 인기리에 지난 22일 종영했다. 시즌3은 오는 4월쯤 공개될 예정이다.


오상호 기자

오늘의 실시간
BEST

ardentnews
채널명
아던트뉴스
소개글
아던트뉴스는 독자들에게 빠르고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인터넷 신문사 입니다. 세상의 모든 이슈를 빠르게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