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김성주, 누나 김윤덕 기자 언급 "형제 중 공부 제일 잘해"(나어떡해)

엑스포츠뉴스

'나 어떡해' 김성주가 둘째 누나 김윤덕 기자를 언급했다.


8일 방송된 MBN '극한 고민 상담소-나 어떡해'에서 정성호는 "형이 있었다. 퀴즈 대회에 다 나갈 정도로 공부를 잘했다. 내 이름 정성호는 없고 '진호 동생'만 있더라"라고 말문을 열었다.


정성호는 "부모들도 형에게만 뭔가를 올인하는 느낌이 들었다. 그렇지 않아도 그랬다. 한 학기가 시작되면 학습지를 사주는데 난 헌책방 가서 지우개와 학습지를 샀다. 난 지워서 썼다. 오기가 생겨 형보다 더 공부를 잘해야겠다 싶어 몰래 형을 이기려고 형이 잠들면 공부했다. 중학교 때 형을 이겼다는 아름다운 스토리"라고 이야기했다.


홍현희는 "우리 엄마도 70세가 넘었으니 옛날 분이다. 장남이 먼저인 거다. 중고등학교 때 오빠는 장조림을 해주고 내가 먹으려고 하면 오빠 반찬이라고 못 먹게 했다. 그때부터 식탐이 생겼다. 항상 오빠 거라고 하니까 '난 입 아니야' 하면서 찾아 먹기 시작했다"라며 서러움을 털어놓았다.

엑스포츠뉴스

김성주는 "난 오빠 입장이다. 딸이 셋이고 아들이 하나였다. 내가 셋째였다. 셋째는 아들이어서 천원, 첫째는 첫째여서 천원, 막내는 막내여서 천원이다. 둘째는 500원이었다. 할머니, 할아버지가 용돈을 그렇게 줬다"라고 말했다.


김성주의 둘째 누나는 이화여대를 졸업한 조선일보의 김윤덕 기자다. 과거 함께 방송에 출연하기도 했다.


이어 "둘째가 돌파구로 마련한 건 공부를 열심히 하는 거였다. 공부를 제일 잘했다"라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N 방송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