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김태원, 정동하 결혼식 불참 이유 "끝이 맑지 않았다"

엑스포츠뉴스

김태원이 부활 9대 보컬이었던 정동하에 대해서 입을 열었다.


김태원은 9일 유튜브 채널 '김태원클라쓰'에 게재된 '김태원이 직접 말하는 역대 부활 보컬 정동하편'에서 정동하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김태원은 "25년 전 가난한 기타리스트한테 치던 기타를 준 적이 있다. 고가의 기타였는데 술 먹어서 그랬나봐. 아주 훗날 그 친구가 서재혁한테 정동하를 소개시켜줬다. 녹음실에서 정동하가 '고해'를 부르는 걸 보고 음색은 두껍지만 부활의 색깔을 바꿀 수 있을 것 같다"며 정동하가 부활의 9대 보컬로 합류했던 시절을 회상했다.

엑스포츠뉴스

정동하에 대해서"부활의 모든 음악을 소화했고 콘서트에 잘 어울린다. 보컬은 약간 두께가 있고 그당시 유행하던 소몰이 창법과 잘 어울렸다. 정동하의 컬러에 맞춰서 3장까지 앨범을 냈다"라며 "부활을 나가고 난 다음에 굉장히 화려하게 무대에서 쇼맨십을 하는 걸 보고 우리 때는 왜 안 했지"고 말했다.


이어 "그 친구의 두꺼운 목소리를 제거해주고 10년간 트레이닝을 해줬다고 과언이 아닐 정도다. 나는 그 친구한테 자신의 곡이 있는 것을 꼭 선물을 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정동하의 탈퇴 계기에 대해서는 "정동하는 10년간 같이 하면서 그 친구도 멤버들도 지친 상황이었다. 술자리에서 정동하에게 너하고 나하고 3장의 앨범을 했는데 이렇게 반응이 없다면 서로 안 맞는 게 아니냐 서서히 준비를 하자고 말했다"고 언급하며 이후 '불후의 명곡'에 정동하를 소개시켜줬다고 말했다.


정동하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김태원은 "불후의 명곡 CP와 우연히 만나는 것처럼 꾸며서 다시 경연을 하고 싶다고 고백했다. 일단 정동하부터 하고 정동하가 불이 붙으면 우리도 우리도 붙겠다고 했다"며 한쪽 무릎을 꿇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제 선택은 탁월했다. 거기서 대박이 나서 전년도에 우리가 갔던 샌프란시스코 공연을 정동하 혼자 가게 됐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정동하와의 끝이 좋지만은 않았다. 김태원은 "그 친구도 약간 끝마무리가 산뜻하지 않았다. 어차피 나갈 건데 서로 아름답게 했어야 됐는데 내가 결혼식장에 안 갈 정도로 삐쳐있었다. 박완규가 그 결혼식에 가서 내가 안 왔다고 오열했다는 소문이 있다. 10년 데리고 있던 보컬이 결혼을 하는데 안 간 거에 대해 궁금해하던 사람이 많았는데 함구했다"고 말했다.


세월이 지나서 이제는 밝힐 수 있다는 김태원은 "끝마무리가 그다지 맑지 않았다. 탁했다. 그 다음 회부터 부활을 몰락하기 시작했다. 아무런 수익도 없고 정동하는 부활에서 10년 동안 했던 모든 루트에서 연락이 와서 혼자서 소화했다. 10년을 고생했으니까 돈을 벌어야 하는 건 맞는 얘기지만 돈을 벌어도 아름답게 벌 수 있다"고 언급했다.

엑스포츠뉴스

김태원은 정동하가 탈퇴 후 한 지면 인터뷰의 "10년 동안 부활의 노래를 했지만 나는 그 음악들이 별로 가슴에 와닿지 않았었다"라는 답변 때문에 완전히 돌아섰다고 밝혔다. "그럼 나는 뭐한 거냐. 그동안 노래 불렀던 건 다 감정이 없었다는 얘기 아니냐. 그러니까 얘기가 맞아떨어지더라. 3장의 앨범을 냈지만 다 괜찮은 곡이었는데 반응이 없었구나"고 한탄했다.


정동하의 결혼식에 불참한 김태원은 "그 친구 현재 와이프도 굉장히 사람이 괜찮고 그 친구와 아이 낳고 영원히 아이를 낳고 살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던 점이 혹시 그러지 않을 수도 있겠다고 걱정했다. 내가 가서 축하해 주면 안 될 것 같았다. 나 때문에 부정 탈 것 같았다"라고 불참 이유를 밝혔다.


김태원은 보고 싶지 않냐는 질문에 "뭘 보고 싶어. 그냥 매체에 다 나오는데"라며 말을 아꼈다. 언제까지 연락을 안 할 거냐는 질문에는 "내가 철 좀 들어야 된다. 나는 서운함의 아이콘인 것 같다. 이게 서운해야 한 곡이 나온다. 기구한 운명이다"고 답했다.


이어 "결혼식장에 안 간 거는 지금은 후회된다. 무대에서 노래하는 걸 봤을 때 내가 저 친구가 저렇게 하는 걸 못 하게 한 건 아닐까. 항상 좌식에 서있는 내 눈치를 본 게 아닌가. 내가 알던 정동하가 아니었다. 원래 그런 끼가 있었던 거다. 내 예능에 가려져서 기를 못 폈던 거라고 결론 지었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태원은 정동하에게 "잘 돼서 축하하고 코로나 이겨내야지. 아무튼 열심히 해라. 그리고 나한테 전화 좀 해. 전화 안 오는 사람이 역대 보컬 중에 두 명이다. 그 중에 한 명이 너다. 결코 나는 무서운 사람이 아니다. 아이도 낳았다고 하던데 축하한다"라며 영상 편지를 보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유튜브 방송 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