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故장자연, 하늘에서 편히 쉬길"…윤지오 이어 심진화·구혜선, 재수사 응원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故장자연 성접대 의혹 사건의 목격자 윤지오에 이어 개그우먼 심진화와 배우 구혜선이 사건에 대한 재수사를 바라는 뜻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심진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참여 방법을 몰라서'라는 핑계 죄송합니다. 재수사 응원합니다. 장자연 님이 하늘에서라도 꼭 웃을 수 있게 되길 진심으로 바라요"라는 글과 윤지오의 SNS 글이 담겨진 기사 화면을 캡처해 함께 올렸다.


심진화의 글이 게재되기 전, 윤지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故장자연 사건에 대한 관심이 사그라져 가는 것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낸 바 있다.


윤지오는 "듣보잡('듣도 보도 못한 잡것'을 줄인 말로 형편없는 경우나 사람을 일컫는 말) 배우라고 무시 당하고, 연예계에서 따돌림 당하는 것도 슬프고 서러운데 기자분들에게마저 외면당해야 하는 저는 듣보잡 왕따 배우 윤지오다"라며 "정확한 보도는 이제 바라지도 않고 인터뷰한 기사만이라도 좀 올려달라. 연예인 분들의 응원은 바라지도 않는다. '이러한 사실이 안타깝다' 정도만의 언급도 어려우신 거냐"고 토로했다.

엑스포츠뉴스

또 "무명인 듣보잡 배우보다는 영향력 있는 배우나 가수 분들이 국민청원에 동참해달라는 한마디 말씀 SNS에 기재하는 것이 그렇게 어려운 것이냐. 무엇이 그렇게 두려운지 알고 있지만 모진 풍파는 다 제게로 오니 좀 도와주시면 안되겠냐"고 도움을 요청했다.


이어 윤지오는 "어제 처음으로 여자 가수 한 분이 응원한다고 DM을 보냈다. 그분께 정말 큰 감동을 받았다. 하시는 일마다 축복이 따르시길 기도하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故장자연과 2009년 드라마 '꽃보다 남자'에 함께 출연했던 구혜선도 17일 "내 손에 핫팩을 가득 주었던 언니. 같이 찍은 사진 하나 없어 아쉬운 언니. 하늘에서 편히 쉬어요. 아름다운 사람"이라는 글과 함께 '꽃보다 남자' 스틸컷을 게재했다.


재수사 응원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지만, 故장자연과 함께 한 사진과 추모하는 메시지로 구혜선의 마음을 엿보게 한다.


한편 윤지오는 유력 인사들의 성접대를 폭로하는 문건을 남기고 2009년 3월 7일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던 故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지난 12일 대검찰청 검찰 과거사진상조사단의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또 '김어준의 뉴스공장', '연예가중계' 등에 출연해 장자연 사건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며 관심을 촉구하고 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윤지오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DB, 구혜선인스타그램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