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자기야' 저주?"…김동성, 14년 만에 이혼→양육권 母에게

"'자기야' 저주?"…김동성, 14년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이 결혼 14년 만에 이혼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일각에서는 '자기야' 저주를 다시 한 번 언급하기도 했다.


27일 스포츠서울은 김동성이 14년 만에 아내와 이혼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김동성은 코치로 일하면서 아내와 멀리 떨어져 지내고, 이로 인해 관계가 소원하진 것이 이혼의 배경이라고.


김동성은 지난 2004년 서울대 음대에 재학 중인 오 모씨와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었다. 그리고 지난 2015년, 그는 이혼소송, 양육권과 관련된 재판을 진행했으나 직접 이혼 조정 취하 서류를 내며 이혼을 하지 않았다. 또한 당시 팬들과 측근들에게 미안함을 전하며 행복한 가정의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예고하기도 했다.


하지만 결국 두 사람은 벌어진 간극을 극복하지 못하고 이혼 수순을 밟게 된 것. 김동성과 아내 오 모씨는 소송 없이 합의 이혼을 했으며 재산이나 양육권 문제 등도 대화로 해결했다고.


그러나 그의 말과 달리 한 관계자는 스포츠서울과의 인터뷰를 통해 김동성의 주장을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부부의 신뢰를 깨는 일이 밝혀지면서, 결혼생활을 이어갈 수 없어 이혼을 했다고 알렸다. 또한 2015년에 이혼소송에 대해서도 당시 아이들을 생각해 살려고 했지만 더이상 안 될 것 같아, 이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히기도.


김동성과 아내 오 모씨 측이 이혼을 두고 상반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양육권에 대해 관심이 집중됐다. 김동성은 양육권을 아내 오 모씨에게 넘긴 상태지만 여전히 아이들과는 연락을 하고 지낸다고 했다.


김동성 부부는 과거 SBS '자기야', KBS 2TV '가족의 품격 풀하우스' 등에 출연하면서 단란한 가족의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자기야'에 출연했던 스타 부부들이 이후 이혼 소식을 전했던 만큼, 이번 김동성 부부의 이혼 소식이 알려지자 또 다시 '자기야'의 저주가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김동성은 쇼트트랙 국가대표에서 해설위원으로 활약했다. 이후 '불멸의 국가대표', '미녀들의 수학' 등 다양한 방송에도 출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