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알리, 백두산 천지서 '아리랑' 열창…문재인·김정은도 감동

알리, 백두산 천지서 '아리랑' 열창

가수 알리가 백두산 천지에서 '아리랑'을 열창, 깊은 감동을 줬다.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방북의 기회를 얻은 알리는 지난 20일 문재인 대통령,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 등과 함께 백두산에 올랐다.

알리, 백두산 천지서 '아리랑' 열창

이날 알리는 천지를 바라보며 '진도 아리랑'을 불렀다. 알리 특유의 허스키한 보이스와 폭발적인 가창력은 감탄을 자아냈다. 이 모습에 문재인 대통령은 밝은 미소를 지었고, 김정은 위원장 역시 뿌듯해 하는 표정으로 알리를 바라보며 박수를 보냈다.


한편 알리는 지난 4월 남북정상회담 사전 행사로 진행된 우리 나라 예술단의 평양 공연 '봄이 온다'에서도 자신의 히트곡 '펑펑'을 열창하는 등 훌륭한 무대를 선사한 바 있다. 이번이 두번째 방북이다.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won@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YTN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