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엑스포츠뉴스

'박보영 닮은꼴' 日 컬링 선수 맞아? 놀라운 근육질 몸매

엑스포츠뉴스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의 '안경 선배' 김은정과 라이벌 관계로 주목 받은 일본 컬링 대표팀 후지사와 사츠키가 놀라운 근황을 공개했다.


24일 일본의 닛칸스포츠 등에 따르면 후지사와 사츠키는 지난 22일 이바라키현 미토시에서 개최한 피트니스 대회인 보디 메이크업 대회 몰라 컵(MOLA CUP)에 출전했다.


후지사와는 청순한 미모를 자랑했던 과거와 달리 운동으로 다져진 근육질 몸매를 선보였다. 면접관은 후지사와에게 "그 후지사와(컬링 선수) 맞죠?"라고 묻기도 했다.


후지사와는 첫 출전임에도 비키니 클래스 3위, 오픈 클래스 2위로 시상대에 오를 수 있는 순위권에 진입했다.

엑스포츠뉴스

후지사와는 "유튜브에서 보디빌딩 영상을 보는 것을 좋아했고 언젠가는 대회에 한번 나가보고 싶었다. 예전부터 프로 트레이닝을 좋아했다"라며 컬링계에서 피트니스 대회에 출전한 것은 자신이 처음이어서 선구자가 된 기분을 느낀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현역 컬링 선수이기 때문에 언제 다시 대회에 참가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또 기회가 있다면 하고 싶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후지사와 사츠키가 이끈 일본 컬링 대표팀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의 ‘팀 킴’(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과 준결승에서 만나 명승부를 펼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당시 한국에 패해 동메달을 목에 건 일본 여자컬링 대표팀은 뛰어난 실력과 귀여운 외모, 활달한 매력으로 인기를 끌었다.

엑스포츠뉴스

일본 대표팀의 주장인 후지사와 사츠키는 1991년생으로 배우 박보영 닮은 꼴로 한국에서도 화제가 되며 포털사이트 검색어를 휩쓸었다. 이후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도 여전한 미모로 주목 받았다.


사진= AFPBBNews=news1, FWJ 페이스북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