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텐아시아

태혜지 이을 '소종주'…한소희·전종서·박주현, 94년생 여배우 트로이카

텐아시아

배우 한소희-전종서-박주현/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최지예의 에필로그≫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가 매주 화요일 연예계 곳곳에서 일어난 사건들을 객관적이고 예리하게 짚어냅니다. 당신이 놓쳤던 '한 끗'을 기자의 시각으로 정밀하게 분석합니다.


태혜지(김태희-송혜교-전지현)의 존재감은 여전하다. 연기력 뿐 아니라, 미모부터 스타성을 두루 갖춘 이들은 여전히 영향력을 과시하고 있다. 이름 석자만으로 화제가 되는 이들은 어느덧 마흔을 훌쩍 넘겼다(김태희 80년생, 송혜교-전지현 81년생). 자고로 배우란 나이가 들수록 무르익는 것이지만, 나이에 따라 적합한 롤은 존재하기에 이들을 이을 여배우들에 대한 현장의 수요는 끊이지 않는다. 80년대 초반생인 태혜지에 이어 94년생 28살 여배우 트로이카가 여기 있다.

텐아시아

'부부의 세계' 한소희 / 사진제공=JTBC스튜디오

먼저 한소희다. 2017년 SBS 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로 데뷔한 한소희는 2020년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의 불륜녀 여다경 역으로 단번에 존재감을 뿜어냈다. 한소희는 불륜녀라는 쉽지 않은 캐릭터를 흡인력 있게 그려냈으며, 대선배인 김희애와 맞붙는 신에서도 기죽지 않고 제 연기를 해냈다. 한소희는 시청자의 분노 유발과 불륜녀 나름의 서사 사이에서 적절하게 줄타기 하며 긴장감을 유지, 배우로서 자리매김에 성공했다.


이후 한소희는 JTBC '알고있지만,',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 등에서 상반된 매력을 선보였다. '알고있지만,'에서 사랑을 믿지 못하지만, 연애하고 싶은 유나비 역을 맡아 현실적인 연애 감정을 연기했고, '마이 네임'에서는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마약 조직에 들어간 지우 역으로 분해 강도 높은 액션 연기로 호평을 받았다. 한소희는 불륜녀에 이어 로맨스, 액션 등 다양한 장르의 연기에 도전하며 배우로서 가능성과 잠재력을 오롯이 입증했다.

텐아시아

전종서는 2018년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으로 데뷔, 충무로 강렬한 신예로 급부상했다. '버닝'에서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과 호흡한 전종서는 신인답지 않게 자신만의 색깔과 힘을 지닌 연기로 주목 받았다. 특히, 전종서는 '버닝'에서 반라의 상태로 아프리카 부족을 연상케 하는 춤을 추는데, 이 장면은 '버닝'에서 가장 인상적인 장면으로 꼽힌다. 전종서는 미스터리하면서도 공허한 영혼의 소유자인 해미 역을 제 옷을 입은 것처럼 자연스럽게 연기해 호평을 얻었다.


차기작은 2020년 공개된 넷플릭스 영화 '콜'(감독 이충현)이었다. '콜'에서 역시 놀라운 연기를 보여줬다. 사이코패스 살인마 오영숙 역을 맡은 전종서는 영화 중반 어떤 계기에 의해 존재를 드러내는데, 감정의 높낮이가 극단적인 캐릭터를 몰입도 높게 표현해 존재감을 발휘했다. 이후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감독 정가영),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었다. 할리우드 진출작이자 제78회 베니스 국제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영화 '모나리자와 블러드 문'으로 스크린 복귀를 앞두고 있다.

텐아시아

2019년 tvN '드라마 스테이지-아내의 침대'로 데뷔한 박주현은 2020년 넷플릭스 시리즈 '인간수업'에서 배규리 역을 맡아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3달에 걸쳐 '인간 수업' 오디션을 봤다는 박주현은 예쁘고 성격도 좋은 금수저 우등생이지만, 한편으론 도박이 있는 고등학생 배규리로 분했다. 부모님에 대한 증오심을 품고 있는 이중적인 모습으로 범죄행위에 가담하는 것을 서슴치 않는 캐릭터를 과감하게 그려냈다.


KBS 2TV '좀비탐정', tvN '마우스', KBS 2TV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MBC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 등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를 만난 박주현. 범죄 스릴러부터 청춘 로맨스, 사극까지 다양한 도전을 통해 내공을 쌓은 그는 영화 '드라이브'(감독 박동희)로 첫 영화 주연에 스크린에 나선다. 도심 한복판을 질주하는 자동차 트렁크에 갇힌 인기 스트리머 한유나로 분한 박주현이 보여줄 스릴 넘치는 액션에 관심이 쏠린다.


1994년 동갑내기인 이들 세 여배우는 데뷔 초창기 작품을 통해 단숨에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떡잎부터 다른 될성부른 재목이었다. 특히, 전종서의 경우 데뷔작이 출세작일 만큼 존재감이 남달랐다. 한소희와 박주현 역시 신인 시절부터 주목받았다. 승승장구하고 있는 이들이지만, '태혜지'의 명성에 걸맞는 '소종주'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 조금씩 성장하고 도전하며 자신의 한계를 깨부숴야 정상의 자리를 지킬 수 있다.


과연 '소종주'가 '태혜지'를 잇는 트로이카로 오랜 시간 군림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tenasia
채널명
텐아시아
소개글
드라마 음악 영화 문화공연 전시회 등 엔터테인먼트 산업의 전반적인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