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여행]by 김선인

항가키오에(Hanga Kioe) - 한적한 곳에서 모아이와 눈 맞추기

항가로아시티 근처에 모아이상이 서 있는 유적지는 5군데이다. 이미 소개한 항가로아항구, (http://blog.naver.com/stpetro/220608649127), 아후 이롱고(http://blog.naver.com/stpetro/220613371849), 타하이(http://blog.naver.com/stpetro/220619706197)외에 두 군데가 더 있다.

항가키오에(Hanga Kioe) -
항가키오에(Hanga Kioe) -

그중에 하나가 타하이 바로 옆에 위치한 항가키오에가 그곳이다. 해안가를 따라 Tahai에서 북쪽으로 1.5km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다. Tahai에서 쌓아 놓은 돌담을 넘어서면 그곳이 항가키오에다.

항가키오에(Hanga Kioe) -

모아이상의 사이즈와 제단의 모양에 따른 모아이 디자인으로 판단하자면, 이곳의 모아이는 비교적 후대인 1500년대 말에서 1600년 초에 제작된 것으로 보인다. 이 모아이는 20km나 떨어진 모아이 채석장 Rano Raraku에서 운반되어진 것으로 여겨진다.

항가키오에(Hanga Kioe) -
항가키오에(Hanga Kioe) -

이곳에는 단 하나의 모아이와 모아이의 일부로 보이는 돌덩이 하나가 제단 위에 놓여 있다. 모아이만 보자면 큰 유적지가 아닌 아주 단순한 곳으로 찾는 사람이 많지 않은 한적한 곳이다.

항가키오에(Hanga Kioe) -

사람이 없는 곳에서 모아이와 단 둘이서 만났다. 모아이상은 오랜 세월 침식으로 파손 당했으나 표정은 살아 있다. 표정에 품위가 서려있고 깊은 생각에 잠겨 있는 듯하다. 긴 세월을 넘어 모아이가 말을 건네오는 것 같았다.

항가키오에(Hanga Kioe) -

이곳에는 옛날 섬사람들의 주요 식량이었으며 물물교환의 주요 수단이었던 닭을 키우던 닭장이 남아 있다. 하레 모아라 불리는데 닭이 밖으로 나가는 것을 방지했을 뿐만 아니라 훔쳐 가는 것을 방지하는 목적으로 만들어진 돌 닭장이다.

항가키오에(Hanga Kioe) -
항가키오에(Hanga Kioe) -

바다 반대 방향 즉 육지 쪽에는 우리나라 제주도와 비슷하게 오름들이 보인다. 이 섬은 화산 폭발로 생긴 섬이어서 화산섬이라는 증거 중에 하나인 오름이 곳곳에 보인다.

항가키오에(Hanga Kioe) -
항가키오에(Hanga Kioe) -
항가키오에(Hanga Kioe) -
항가키오에(Hanga Kioe) -
항가키오에(Hanga Kioe) -

바닷가를 산책하며 해안의 바위들과 절벽으로 부딪치는 파도와 파도가 만들어내는 포말의 흰색을 경이롭게 바라본다. 세상에서 가장 밝은 흰색이 바닷물 속에 숨어 있다가 파도가 시커먼 바위에 부딪칠 때 그 눈부신 순수를 보여준다. 자연의 신비다.

항가키오에(Hanga Kioe) -
항가키오에(Hanga Kioe) -

모아이상은 언제, 왜 만들어졌을까. 무엇을 상징하는 것일까. 


모아이상의 제작 시점은 노르웨이 학자들이 발굴 작업 때 얻은 방사성 탄소 동위원소 연대 측정 결과를 근거로 추정하면 대략 1000년~1500년 사이 약 500년간으로 본다. 


처음에 섬을 찾은 유럽 사람들은 모아이 석상이 신을 상징하는 것으로 추측했다. 그러나 누구도 이 섬에서 종교의식이 거행된 흔적을 전혀 찾을 수 없었다. 이 석상들의 어느 것도 신격화 된 명칭으로 불리어지지 않았다.


섬사람들의 증언과 폴리네시아 다른 섬의 민속지학을 근거로 할 때 석상들이 높은 지위를 누렸던 조상들을 상징한다는 것이 거의 확실하다. 이 석상들은 조상의 묘석이 되어 조상들에 대한 기억을 생생하게 되살려 주는 역할을 했다. 모아이는 특별한 공적을 세운 존재, 추모할 가치가 있는 존재를 나타낸다. 모아이상은 신이 아니라 사람이었다.

오늘의 실시간
BEST

stpetro
채널명
김선인
소개글
잡지 에 힐링 섬기행, 에 수사에세이 연재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