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스포츠투데이

최홍만, 정말 로 블로 맞았나…리플레이로는 '글쎄'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최홍만은 정말 발차기를 급소에 맞았을까. 리플레이로 확인한 이롱의 발차기가 급소 부위였는지에 대해서 물음표가 붙고 있다.


최홍만은 10일 중국 마카오 베네시안호텔 코타이아레나에서 열린 신생 격투기 대회 '마스 파이트 월드 그랑프리(MAS Fight World Grand Prix)' 메인이벤트에서 키 176cm의 스님 파이터 이롱(31, 중국)에게 4분 23초 만에 TKO패했다.


최홍만은 이날 이롱의 빠른 움직임과 발차기에 고전하다 안면에 펀치를 허용하는 등 흔들렸다. 최홍만은 쉽게 경기를 풀지 못했고, 이롱의 뒤차기에 급소를 맞았다며 경기를 중단시켰다. 이후 심판은 최홍만에게 경기 재개 의지를 물었으나 최홍만은 이에 제대로 답하지 않았고, 심판은 이롱의 승리를 선언하며 경기를 끝냈다.


심판이 이롱의 승리를 선언했다는 것은 그의 플레이에 문제가 없었음을 나타내는 판정이다. 리플레이에서도 이롱의 뒤차기는 최홍만의 급소와 배꼽 사이에 적중했다. 최홍만의 로 블로 주장은 장면이 정확하게 찍힌 카메라로 인해 그 설득력을 잃게 됐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


오늘의 실시간
BEST

stoo
채널명
스포츠투데이
소개글
가장 가까이 만나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