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스타투데이

BJ 철구, 故박지선 비하 사과 방송서 삭발 퍼포먼스 `눈쌀`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BJ 철구가 고(故) 박지선 외모 비하와 관련, 말뿐인 사과 방송으로 또 논란이 됐다.


BJ 철구는 8일 아프리카TV 실시간 방송을 진행했다. 밝은 분위기의 음악을 틀며 방송을 시작한 철구는 별풍선이 쏟아지자 감사 인사를 했다.


이어 지난 3일 방송에서 고(故) 박지선의 외모 비하로 논란을 부른데 대해 "방송 도중에 정말 생각없이 말한거 죄송하고 앞으로는 이런 말 실수에 대한걸 조심하면서 방송을 하겠다. 다시 한번 더 조심하도록 하겠다. 실망한 분들에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철구는 곧 분위기를 바꾸더니 "즐겁게 하도록 하겠다. 어차피 3일 동안 반성 많이 했다. 기죽은 표정한다고 반성하는거 아니다 깔 사람은 깐다. 제가 알아서 하는게 낫다"고 항변했다.


일부 시청자들은 반성의 의미로 머리를 밀라고 말했고 철구는 "X까라", "닥쳐라"라고 격한 반응을 보이며 "저한테 왜 그러냐"고 항변했다.


그러나 한 시청자가 별풍선 1만 개(약 100만원)를 두 번 연달아 쏘자 "바리깡 가져와라"라며 머리카락을 미는 퍼포먼스를 했다. 이어 또 별풍선을 1만 개 받자 "감사합니다"라며 기립 박수를 치는 등 즐거워했다.


철구가 사과 방송에서도 사과는 잠깐이고, 별풍선에 눈이 먼 행태를 보이자 일부 누리꾼들은 "사과한다는 것 안 믿는다", "행동이 가볍다", "반성이 너무 짧다"라며 비판했다.


철구는 지난 3일 방송에서 '홍록기를 닮았다'는 말에 "박지선은 꺼지세요"라고 고(故) 개그우먼 박지선의 외모를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 이에 방송을 보던 누리꾼들이 비판하자 목소리를 높이며 "언제 박지선이라고 했냐 박미선이라고 했다"고 황당하게 발뺌했고, 다시 누리꾼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내가 너무 생각 없이 말한 것 같다. 박미선을 이야기하려고 했던 건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런가 하면 철구의 아내 외질혜는 지난 4일 방송에서 "주접떨지마"라며 "어떻게든 뭐 하나 하려고 그러는데 그래봤자 잘 먹고 잘 산다. 억까(억지로 까는 것)하지 마라. 큰일났다고 하는데 괜찮다. 방송 정지되면 휴방하면 되고, 나는 방송할 거니까 그 어그로 받으면 된다"라고 막말을 해 논란을 재점화시켰다. "어차피 다시 잠잠해질 거다. 안 큰일났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 발언으로 비판이 일자 외질혜는 이후 SNS에 "방송 중에는 많은 이간질러가 존재한다. 그래서 이간질이라고 확신했다. 내 발언으로 불쾌했을 모든 분께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철구, 외질혜 부부에 대한 따가운 시선은 딸의 사립학교 입학 반대로 이어졌고, 이에 대해 인천 사립초등학교들은 "우리 학교가 아니다"라며 입장을 내기도 했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철구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startoday
채널명
스타투데이
소개글
매일경제의 문화, 연예 정보 뉴스사이트 '스타투데이'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