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스포티비뉴스

유수진, '부자언니'의 눈물 "유산 4번→1년 시한부…아이 낳는 기계인가"

스포티비뉴스

'부자 언니' 유수진이 숨겨둔 아픔을 고백했다.자산관리사 유수진은 14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출연해 난임으로 고민하고 있다고 눈물로 토로했다.


유수진은 연봉 6억의 자산관리사로, 평소 똑소리 나는 재테크 비법으로 '부자 언니', '여성들의 워너비'라 불리는 인물이다.


평소 늘 당당했던 그는 '언니한텐 말해도 돼'를 통해 "아이를 갖고 싶은데 마음처럼 생기지 않는다"고 조심스럽게 고백했다. "내게 없는 것은 딱 하나, 바로 아이"라는 유수진은 "남편과 결혼하기 전에 선물처럼 임신했지만 10주 만에 유산됐다. 이후 3년째 시험관 시술을 시도해 실패만 반복 중이다. 하루에도 수십 번씩 아이, 남편과 함께하는 가족의 모습을 상상하지만 아이를 가질 수 있는 시간은 이제 1년 남짓 남았다고 한다"고 고민을 전했다.


마찬가지로 시험관 시술로 둘째를 계획 중이라는 이지혜는 "시험관 시술 두 번 만에 냉동 난자를 다 써버렸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또 다시 시도했지만 할 수 있는 건 기다림 뿐"이라며 "마지막이 정해져 있어 시한부 같은 느낌이 안타깝다"고 크게 공감했다.


유수진은 "처음에는 아이를 원하지 않았지만 남편과 시댁이 아이를 원하니 결혼 후 최선을 다해 협조해야겠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점점 나이가 드니 아이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처음 자연임신이 됐지만 가장 조심해야 할 8주차에 결혼식을 강행했고 심지어 힐을 신었다. 너무 자만했다"고 안타까운 사연을 공개했다.

스포티비뉴스

이어 "총 4번을 유산했다. 4번 유산을 겪으니 이제 그만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긴 하더라"며 "남편은 '운동을 안 하니까 난소 나이가 늙는다'고 하더라. 아이를 유지할 체력이 없다는 소리에 '내가 아이를 낳는 기계인가' 싶더라. 아이를 낳기 위해서 이렇게 구박까지 들어야 하나 싶다. 배는 멍이 들어서 이제 더 이상 주사 놓을 자리도 없다"고 했다. 또 유수진은 "남편이 평범한 여자를 만났으면 어땠을까. 젊고 건강하고 일도 많지 않은 사람을 만났다면 어땠을까"라며 눈물로 숨겨둔 마음을 어렵게 꺼내면서 "지금 내가 가지고 있는 건 피가 나도록 노력해 얻은 것들이다. 언제나처럼 피나는 노력 후 아이가 올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이제 어느 정도는 받아들여야 할 것 같다"고 계속되는 어려운 시간을 이겨내겠다고도 다짐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spotv
채널명
스포티비뉴스
소개글
오늘의 스포츠•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