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스포티비뉴스

최홍림, 30년 의절 형과 '아이콘택트' 실패…폭력→신장이식 '기막힌 가족사'

스포티비뉴스

최홍림이 '아이콘택트'를 통해 30년을 의절한 형과 만나 기구한 가족사를 밝히며 통곡했다.


6일 방송한 채널A의 신개념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에는 동생 최홍림과 30년 넘게 의절하고 지낸다는 형이 눈맞춤을 신청했다. 최홍림은 10살 연상인 형과 30년 넘게 의절하고 있었다.


최홍림과 형의 사연은 과거 방송을 통해서도 알려진 바 있다. 당시 최홍림은 “제가 신부전증 진단을 받은 뒤 의절했던 친형이 신장 이식을 해 주겠다고 제안했다. 하지만 수술 날짜가 다가오자 형이 갑자기 잠적했다”고 안타까운 사연을 밝힌 바 있다. 결국 최홍림은 누나의 신장을 이식받아 건강을 되찾았다.


그러나 신장이식 수술 불발이 문제가 아니었다. 누나의 간곡한 부탁으로 형의 눈맞춤 신청에 나왔다는 최홍림은 "나는 누나 때문에 나왔다. 누나 소원이라고 한다"며 "나는 아직 용서는 안돼"라고 어렵게 운을 뗐다.


최홍림은 "부모님이 나를 예뻐해서 그게 질투나서 때렸다고. 때렸으면 한두번으로 끝나야지"라며 "용서는 안돼. 내 온몸이 목 손목 발목만 빼고 다 시커멓게 됐다. 네 살 때다"라고 울분을 쏟아냈다.


최홍림의 형은 "억한 마음에 평생 안 잊히나본데 형은 그걸 몰랐어"라며 최홍림은 "날 때려야 아버지 어머니 누나가 돈 주니까 돈 받아서 나가고 들어와서 또 때리고 허구헌날"이라고 울부짖었다.


최홍림은 "때려야 돈 나오니까. 온 가족이 다 무서워했다.. 형만 나타나면 온 가족이 벌벌 떨고 엄마도 자식이 무섭다고 우셨다. 어떻게 자식이 무서워서 엄마가 우냐고"라며 숨을 몰아쉬며 울었다.


스페셜MC 김원희는 "어머니 생각하니까 가슴이 더 메이는 거죠. 본인도 고통스럽겠지만 어머니는 얼마나 고통스러우셨겠냐"고 안타까워 했다.


최홍림의 통곡이 이어지고 마음이 진정되지 않아 결국 제작진이 나섰다. 눈맞춤이 중단되고 녹화도 중단됐다.


이를 지켜 본 강호동은 "(최홍림에게 형이) 증오의 대상이면서 두려움의 대상인 것 같다"고 말했고 이상민은 "트라우마다. 학창시절 1,2년 학교폭력도 평생을 간다. 안만나는 게 상책이라는 생각이 드는 거다"고 말했다.


가족의 골은 깊었다. 어머니가 치매에 걸려 누나가 모시는 동안에도 만원 한 장 보낸 적 없다는 형이 장례식장에 와 울더라며 최홍림은 그럴 자격이 없다고 토로했다. 최홍림은 "누나에게 그만 하라고 했다. 그런데 또돈을 준다. 우리가 힘들어도 형이 없는 게 행복하니까 돈을 주는 거다"라고 분통을 터뜨리다 다시 형과 마주앉았다.


최홍림의 형은 "고맙다 와줘서"라며 "홍림아 미안하고 나를 용서하는 방향으로 생각해줬으면 하는 심정이다"라고 말하며 눈맞춤을 시작했다. 그러나 최홍림은 형의 눈을 바라보지 않았다. 결국 눈맞춤이 종료되고 형은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니 그 기억을 잊었나보다"며 침묵을 깼다.


최홍림은 안타까운 가족사는 이어졌다. 최홍림은 "태어나 가출을 딱 한 번 했다. 형이 죽을 만큼 때렸다. 걸을 수 없을 만큼 때려서 처음 가출을 했다. 갈 데가 없어서 삼촌 집에 갔다. 외숙모가 날 보고 기절하더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 와이프가 나에게 뭐라고 하는지 아느냐. 왜 이렇게 못 듣느냐고. 내가 왜 못 듣는지 아느냐. 귀가 잘 안 들린다. 형에게 맞아서 귀가 안들린다"며 "내 목소리가 왜 큰지 아느냐. 내 목소리를 들어야 하니까. 사람들에게 경상도 사람이라 소리가 커요 한다. 나도 무게 잡고 조용히 말하고 싶은데 내 말이 안 들린다"고 토로했다.


최홍림의 회상은 이어졌다. 그는 "형이 부산에서 올라와서 새벽 6시에 초인종 누르면 자던 우리 식구들이 초비상이었다"며 "형이 가전제품을 전당포에 다 팔아먹으니까 미리 챙겨서 남의 집에 맡겨놓고 형을 피해 있었다"고도 말했다.


최홍림의 형은 "사춘기다보니까"라고 넘겼으나 최홍림은 "형이 집을 팔고 누나 돈까지 가져가 대들었더니 나를 죽인다고 했다. 눈하나 깜짝 안하고 집에 있는 물건을 다 던졌다. 내가 대학교 2학년 때"라고 구체적으로 기억을 끄집어냈다..


그는 신장이식 수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홍림은 "형이 신장을 나에게 준다고 그럴 때 누나가 말했어. 형이 검사 다하고 집에 오니까 누나가 '홍림아 내가 줘야 할 것 같아. 내가 줄 것 같은 느낌이 들어'라고 하더라. (실제로) 누나가 주더라"고 씁쓸해 했다.


형은 "네가 신장 수술을 해야 한다고 들었을 진심으로 신장을 주려고 했다"며 그러나 "내가 혼자 살지 않나. 주위에서 한다는 소리가 생각 잘해라, 혼자 있고 나이가 이런데 만약 무슨 일이 있으면 가족이 있는 것도 아니고 주기적으로 병원에 다닐 형편도 안 되지 않느냐 하더라"며 현실적인 걱정이 앞섰다고 고백했다. 그는 "30년 만에 기회가 한 번 왔는데 놓친 것 같다. 미안하다. 네가 조금 이해해 줬으면 좋겠다"고 안타까워 했다.


그러나 최홍림은 "신장을 안 준게 중요하지 않아"라며 돌아가신 어머니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엄마 돌아가셨을 때 그렇게 목놓아 우는걸 보고 우리 형 이제 철드나 했다"며 "형이 평생을 가족에게 사고쳐도 엄마는 형밖에 몰랐다"며 충격적인 이야기를 꺼냈다.


최홍림은 "엄마가 왜 극단적인 시도를 한지 모르지. 세 번 했다"며 "어린 나이에 그걸 다 봤다. 초등학교 때 내가 같이 병원을 갔다. 우리 엄마 죽게 생겼다고 하는데 재수없다고 안 태워준 택시가 몇대다"라고 엉엉 울었다.


오랜 시간 쌓여 있던 가슴의 응어리를 토해내는 최홍림의 모습에 누구도 채 말을 하지 못했다. 그럼에도 이어진 폭로는 더 충격적이었다. 최홍림은 "엄마랑 단둘이 단칸방에 살 때 형이 또 돈 달라고 찾아왔다"며 "먹고 죽을 돈도 없다고 하니까 형이 집에 있던 쌀을 화장실에 버리고 갔다. 엄마가 재래식 화장실에 있던 쌀을 보며 어떻게 먹고 사냐고 울었다. 2주 내내 쌀 한 번 못먹고 라면만 먹었다. 엄마보고 '나 언제 밥 먹냐'고 하니 길림이 올까봐 쌀 못 산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하루는 학교갔다 오니 엄마가 밥을 하더라. 그 쌀냄새, 밥냄새를 아직도 못 잊는다. 쌀냄새가 그렇게 고소한 줄 몰랐다. 세시간 네시간을 기다리다 지쳐 잠들었다. 보리쌀이어서 그렇게 오래 걸렸던 거다. 엄마 먹으라고 안 먹었다"고 밝혔다.


최홍림의 마음에 남은 한도 있었다. 그는 "형이 죽도록 미우니까 형 자식도 밉더라. 내가 돈 많이 벌 때 전화가 왔다. 삼촌 30만원 보태달라고 전화가 왔다. 없다고 했다. 다른 조카가 300만원 보내달라고 했으면 보냈을 거다. 없다고 했다. 형이 미우니까"라고 토해냈다.


그는 "조카가 그날 이후로 나한테 전화를 안한다. 내가 그 때 30만원을 안줬다"며 울음을 터뜨리며 "조카 보고싶다고 말이라고 전해달라고 하니까 삼촌 안 본다고 하더라. 형이 미우니까 조카도 밉더라. 그런데 지금은 조카에게 너무 미안하다"고 말했다.


김원희는 "형이 너무 미운데 조카는 보고싶다고 하지 않나. 그게 가족인 것 같다. 각자의 가족사가 있지만 너무 아픈 가족사인 것 같다"고 눈물지었다.


마지막 선택의 순간을 앞두고 최홍림의 형은 "형 노릇도 못했다. 미안하다. 홍림아 진짜 형이 잘못했다"고 무릎을 꿇었다. "진짜 미안하다"며 울먹였다. 지켜보던 최홍림의 누나도, MC 김원희 하하 강호동도 눈물을 참지 못했다.


최홍림은 "형 일어나"라며 "나한테 형이 죽으면 장례식장 가자고 하면 누나도 안본다고 그랬다. 형이 나왔으니까, 얘기했으니까. 형 죽으면 갈거야. 그 때 가서 울게"라고 말했다. 그는 "언젠가 형을 만날거란 생각은 든다. 그런데 지금은 아닌 것 같다"며 눈맞춤 방을 나섰다.


최홍림의 형은 "홍림이가 얼마나 무섭고 힘들었으까 눈물이 난다"고 말했고, 결국 최홍림은 누나에게 이끌려 곁에 앉았다. 최홍림은 "내가 형을 미워했듯 조카도 날 미워할 것 같다"며 "내가 왜 나왔나 생각도 하지만, 내가 조카에게 미안하다고 한 것 조카도 봤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형은 "내가 전할게"라고 답하며 희망을 보여줬다. 눈맞춤 이후엔 형제가 처음으로 문자를 주고받았다는 뒷이야기가 전해졌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spotv
채널명
스포티비뉴스
소개글
오늘의 스포츠•연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