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뉴스1

'동상이몽2' 오지호♥은보아, 결혼생활 공개…아침밥부터 운동까지 '극과 극'

뉴스1

SBS '동상이몽2' 캡처 © 뉴스1

'동상이몽2' 결혼 7년차 오지호, 은보아 부부의 결혼 생활이 공개됐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배우 오지호와 그의 아내 은보아가 새롭게 합류해 눈길을 끌었다.


은보아는 털털하고 솔직한 매력을 뽐냈다. 그는 오지호의 매력을 고민하다 "자상함"이라는 말만 반복해 웃음을 샀다.


둘은 지인 소개로 처음 만났다고 입을 모았다. 오지호는 "가볍게 만나기로 했는데 아내가 약속에 못 나오게 돼서 대신 친구가 나왔었다. 그 친구랑 같이 운동을 하게 됐고 일주일 후에 그때 미안했다고 아내가 찾아온 거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처음 보자마자 연애, 결혼까지 할 것 같은 생각이 들더라"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은보아는 당시 기억을 떠올리며 "그냥 연예인이구나 했다"라고 솔직하게 밝혀 폭소를 유발했다.


"조각미남과 사는 기분이 어떠냐"라는 제작진의 물음에도 솔직히 답했다. 은보아는 "사람들이 너무 많이 물어본다. 솔직히 제 이상형은 아니다. 이렇게 생긴 게. 친동생이 이렇게 진하게 생긴 스타일이다. 어릴 때부터 많이 봐 왔다"라며 "객관적으로 하나씩 보면 잘생겼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지호는 "합친 걸 보라고. 왜 하나 하나 봐!"라고 분노해 웃음을 샀다.


오지호와 은보아는 아침밥부터 다른 생각을 갖고 있었다. 오지호는 7년째 셀프 아침밥을 먹고 있었다. 그는 "결혼하면 아내가 차려줄 줄 알았다. 그래야 내가 결혼했구나 하는데 아내는 원래 아침을 안 먹는다"라고 밝혔다. 이어 "신혼 첫날 아침에 안 일어나더라. 그래서 제가 먹었다. 다음 날도 그래서 또 먹고 그러면서 7년째 이렇게 먹고 있다. 지금은 제가 아침 먹는 모습을 봐도 그냥 지나간다"라고 설명했다.


오지호는 아내를 향해 "아침밥 좀 먹어"라고 했다. 하지만 은보아는 "배가 안 고픈데 굳이 먹어서 살을 찌울 필요는 없잖아"라고 답했다. 또 "제때 먹으면 살 절대 안 쪄"라는 남편의 말에 은보아는 "그건 안 찌는 사람들 얘기다. 나는 늘 찐다"라고 밝혔다.


365일 다이어트 중인 줄 알았던 은보아는 그러나 군것질 사랑이 대단했다. 그는 "빵은 수시로 먹고 커피도 무조건 단 거 먹는다. 마른오징어, 초콜릿 계속 먹는다. 그런 거 좋아한다"라며 행복한 미소를 보였다. "근데 엄청 건강하다. 피검사 했는데 평생 유기농만 먹고 살았냐고 하더라. 남편이 당황했었다"라고도 덧붙였다.


운동에 대한 생각도 달랐다. 오지호는 아침부터 홈트레이닝에 나섰다. "운동을 해야 건강하게 살 수 있다"라는 남편의 말에 은보아는 "난 피가 젊어서 괜찮다"라고 응수해 웃음을 줬다.

뉴스1

SBS '동상이몽2' 캡처 © 뉴스1

이밖에도 둘은 샤워기를 교체하는 것 때문에 다툼을 벌였다. 은보아는 오지호가 교체를 어려워하자 "팔이 딱딱하기만 하고 힘은 없는 거야?"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연애 편지도 등장했다. 은보아가 쓴 것이 아니라 놀라움을 줬다. "그것도 유용하게 쓰려고 모아두는 거냐"라는 은보아의 지적에 오지호의 과거가 강제로 봉인 해제(?)됐다. 은보아는 연애 편지 하나를 랜덤으로 골랐고, 오지호는 당황해 아내의 입을 막았다.


결국 오지호는 작전을 변경해 팬레터라고 주장했다. 그는 "거의 다 팬레터다"라고 둘러댔다. 영상을 지켜보던 MC 서장훈은 "왜 안 버리고 갖고 있냐"라고 물었다. 이에 오지호는 "그게 아니라 어머니가 모아두신 거다. 독립하고 저한테 보내신 거였다. 그 후로는 제가 기억이 없다"라고 털어놨다. 그러자 출연진들은 "빨리 없애라", "어머니 갖다 드려라", "캠핑 가서 소각해라"라는 반응을 보여 재미를 더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lll@news1.kr

오늘의 실시간
BEST

news1
채널명
뉴스1
소개글
새로운 개념의 종합 뉴스통신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