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즈]by M투데이

"마이바흐 말고 이거 타" 푸틴, 김정은에 고급 방탄 리무진 '아우루스 세나트' 선물

러시아 '아우루스 세나트'

러시아 '아우루스 세나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러시아산 최고급 승용차 '아우루스(Aurus)'를 선물한 것으로 알려졌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20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에게 이 차를 선물한 이유에 대해 "많은 사람과 마찬가지로 그도 이 차를 좋아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러시아 '아우루스 세나트'에 탑승한 푸틴과 김정은

러시아 '아우루스 세나트'에 탑승한 푸틴과 김정은

러시아 '아우루스 세나트'

러시아 '아우루스 세나트'

페스코프 대변인은 "지난해 9월 러시아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북러 정상회담이 열렸을 때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자신의 아우루스 세단을 직접 보여줬다"고 말했다.


당시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이 앉는 뒷좌석에 직접 앉아보고 푸틴 대통령에게 질문도 하며 관심을 드러냈다. 그러자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다른 아우루스 모델들도 모두 볼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18일 러시아산 승용차 선물을 받았다고 20일 보도했다.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아우루스 세나트'를 선물했다.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아우루스 세나트'를 선물했다.

선물을 전달받은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김정은 동지께서 푸틴 대통령 동지에게 보내시는 감사의 인사를 러시아 측에 정중히 전달했다"고 말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북한은 우리의 이웃이자 가까운 이웃"이라며, "우리는 북한을 포함한 모든 이웃 국가와 관계를 발전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 '아우루스 세나트'

러시아 '아우루스 세나트'

이른바 '러시아판 롤스로이스'로 불리는 아우루스는 러시아 최초 고급차 브랜드로 외국 정상의 의전용 차량 등으로 쓰인다. 외신에 따르면, 아우루스는 무게가 7t에 달하는 방탄차로 폭탄과 화학무기 공격에도 대응할 수 있고, 차량이 물에 빠져도 탑승자가 생존할 수 있을 정도의 안전성을 자랑한다. 해당 모델의 설계와 제작에는 124억 루블(약 1,700억 원)이 들어간 것으로 전해진다.

러시아 '아우루스 세나트'

러시아 '아우루스 세나트'

러시아 '아우루스 세나트'

러시아 '아우루스 세나트'

또 아우루스 세나트 모델은 옵션에 따라 러시아 현지에서 4천만∼8천만루블(약 5억∼11억 원)에 판매된다. 푸틴은 이 차를 관용차로 이용하며 대통령 취임식에서도 탄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아우루스 세나트'

러시아 '아우루스 세나트'

이미지 캡션 내용을 입력하세요

다만, 이번 푸틴 대통령의 아우루스 차량 선물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 위반일 가능성이 높다. 대북 이전이 금지된 사치품에 해당할 것으로 보이는 것은 물론, 운송숙단의 직간접적인 대북 공급·판매·이전도 2017년 12월 채택된 안보리 대북제재결의 2397호에 따라 금지돼 있다.


최태인 기자

오늘의 실시간
BEST

mtoday
채널명
M투데이
소개글
전 세계 가장 빠르고 정확한 자동차와 모빌리티 소식을 전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