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즈]by M투데이

신형 싼타페 직접 타보니...이 체급에 이런 실연비 가능해?

현대자동차가 최근 내놓은 신형 싼타페는 기존 도심형 SUV 스타일에서 각진 디자인을 통해 정통 SUV 스타일로 확 바뀐 풀체인지 모델이다. 매력적인 디자인과 뛰어난 상품성을 갖춘 쏘렌토와의 대결에서 자존심을 제대로 구긴 싼타페는 국민 SUV의 명성을 되찾기 위해 과감한 변화를 주었다. 특히, 디젤 엔진을 삭제하는 등 파워트레인에 변화를 주었으며, 실내 역시 현대차가 최근에 출시한 차량들에 적용한 최신 디자인으로 변경됐다.

이러한 싼타페의 모습을 직접 경험하기 위해 지난 24일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직접 시승을 진행했다. 시승 차량은 2.5 가솔린 터보 2WD 캘리그래피 모델로, 최고출력 281마력, 최대토크 최대토크 43.0kg.m, 공인연비는 리터당 10..0~11.0km의 제원을 갖추고 있다. 시승이 시작된 후 싼타페에게 놀란 점은 바로 연비가 상상 이상이라는 점이다.

이날 시승은 경기도 일산부터 파주까지 약 45km 구간을 시승했는데, 평균 속도는 시속 80~90km로 정속 주행을 실시했으며 에코모드나 크루즈 컨트롤 기능을 사용하지 않았음에도 실주행 연비는 놀랍게도 공인연비를 훨씬 뛰어넘는 14.3km/l를 기록했다. 또한 고속화 도로를 갓 나온 구간에서는 연비가 15.7km/l를 기록할 만큼 차체에 비해 뛰어난 실연비를 자랑했다.   

싼타페의 또 다른 장점은 바로 3열 시트의 공간성이 생각보다 널널하다는 것이다. 싼타페는 디자인 초기 단계에서부터 ‘차박’을 키워드로 고민했다고 할 정도로 아웃도어에 어울리는 공간 활용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실제로 3열에 앉아보니 물론 2열보다는 불편하지만 7인승 SUV 차량 중에서는 꽤 넓은 공간성을 가지고 있다. 2열 시트를 앞으로 당기지 않아도 20대 평균 체형의 남성이 충분히 앉을 수 있는 공간이 있으며, 1~2시간 정도의 탑승도 전혀 무리가 없을 정도다.

이러한 싼타페의 넓은 공간성과 거주성은 5인 이상의 가족에게는 최고의 선택지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3열이 필요없는 상황에도 시트를 접어 다양한 용도로 활용이 가능해 레저 활동을 즐기는 소비자들에게 보다 많은 인기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세민 기자

오늘의 실시간
BEST

mtoday
채널명
M투데이
소개글
전 세계 가장 빠르고 정확한 자동차와 모빌리티 소식을 전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