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머니투데이

이수근 "아내, 신장 이식 후 다 망가져…투석 3년째" 고백

머니투데이

개그맨 이수근/사진=머니투데이 DB

개그맨 이수근이 신장 이식 수술을 받은 고민 의뢰인의 사연에 공감하며 아내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1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신장 이식 수술을 받은 엄마 이정임 씨와 그의 딸 양해솔 양이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고민 의뢰인인 엄마 의뢰인은 "제가 몸이 안 좋다. 신장 이식 수술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이에 이수근은 "우리 아내랑 똑같다. 아내가 아버님한테 이식을 받았는데 다 망가졌다. 투석한지 3년째다. 그런데 되게 건강해 보인다. 먹는 거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엄마 의뢰인은 신장 이식 수술을 한 지 6개월 째 됐다고 밝히며 "저는 행복한데 딸이 동생을 자꾸 갖고 싶다고 한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이수근은 "그건 좀 곤란한데"라고 말하며 의뢰인의 딸을 향해 "아저씨도 아내가 엄마랑 똑같이 아팠다. 동생 가지고 싶다고 했었는데 안됐다"고 말했다.


이수근이 의뢰인 딸에게 동생을 가지고 싶은 이유를 묻자 의뢰인 딸은 "동생 있는 친구들이 부럽다. 귀엽고"라고 답했다.


이에 서장훈은 "조금 크면 동생이랑 나눠야 하는 여러 문제가 있다"고 타일렀고, 이수근은 "두 살 형제가 있는데 매일 싸운다"고 말했다.


엄마 의뢰인은 딸이 동생을 원하는 것에 대해 "제가 회사를 다니면서 아이한테 정서적으로 못 해준 것 같은데 아프게 됐으니까"라고 말하며 결국 눈물을 보였다.


이어 그는 "딸이 심심하다고 해서 5~6시간씩 놀아줘도 심심하다고 한다. 그래서 친구들한테 계속 전화하고 그런다. 저한테 엄마가 자신의 스트레스 90%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서장훈은 의뢰인 딸을 향해 "세상에 어떤 엄마, 아빠도 너를 하루 종일 재미있게 해줄 수 없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그는 이어 엄마 의뢰인에게도 "딸이 하고 싶어 하는 걸 다 해주는 게 장기적으로 아이한테 도움이 될 것 같나. 아이 고집을 꺾어서라도 본인 몸을 가장 좋은 컨디션으로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수근은 자신의 경험을 들어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이수근은 "우리 애들도 똑같았다. 외관상으로 아프지 않으면 아픈 줄 모른다. 5~6학년 되니까 철이 들더라. 지금이 제일 힘든 단계인 걸 안다. 그래도 감사하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은 기자 iameun@mt.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mt
채널명
머니투데이
소개글
투명하고 깨끗한 시장, 투자정보의 민주화를 목표로 앞으로 나아가는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