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머니투데이

"친부모에 성추행 알려서"…중학생 의붓딸 살해·유기한 30대

[아내와 다툼 후 우연히 만난 의붓딸, '대화 하자'며 차에 태워 목 졸라 살해]

머니투데이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 사진=임종철

10대 의붓딸을 살해한 후 저수지에 시신을 유기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9일 광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8일 자신의 의붓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살인·사체유기 등)로 김모씨(31)가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A씨는 지난 27일 오후 5시에서 6시 사이 전남 목포 한 도로에서 의붓딸 A양(14)을 자신의 차량에 태운 뒤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김씨는 A양의 시신을 싣고 돌아다니다가 광주의 한 저수지에 유기한 혐의도 받는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B양이 친부모에게 성추행 사실을 알린 것에 대해 말다툼하던 중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최근 목포에서 친부와 살던 A양이 '의붓아버지 김씨가 성추행했다'고 주장하면서 아내인 A양의 친모와 갈등을 겪었다.


범행 당일 A양 친모와 다툰 뒤 헤어진 김씨는 차를 몰고 배회하다가 A양을 우연히 만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대화를 하자'며 A양을 차량에 태운 김씨는 홧김에 A양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김씨는 지난 28일 오전 5시30분쯤 광주 동구 한 저수지에 A양의 시신을 유기했다.


A양은 같은 날 오후 2시57분쯤 저수지 인근에서 행인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양의 신원을 확인한 뒤 친모에게 알렸다.


김씨는 시신 발견 3시간 만에 경찰 지구대를 찾아 자수했다.


경찰은 '김씨의 성추행에 대해 관할 경찰서에 진정서를 접수했다'는 A양 친부모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는 한편 김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박가영 기자 park0801@mt.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mt
채널명
머니투데이
소개글
투명하고 깨끗한 시장, 투자정보의 민주화를 목표로 앞으로 나아가는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