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머니투데이

"죽여라"… 칼과 활 주고 살생 명령한 양진호(영상)

[머니투데이 이재은 기자]

머니투데이

디스크와 파일노리의 실소유자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워크숍에서 직원들에게 칼과 활을 주고 살생을 명령한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 박상규 기자 페이스북 영상 캡처

국내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와 파일노리의 실소유자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워크숍에서 직원들에게 칼과 활을 주고 살생을 명령한 영상이 공개됐다.


뉴스타파·진실탐사그룹 셜록은 31일 오전 양 회장과 직원들의 워크숍 영상을 공개했다.

머니투데이

/사진= 박상규 기자 페이스북 영상 캡처

영상에서 양 회장은 직원들에게 줄곧 괴이한 주문을 했다. 그는 먼저 직원들에게 석궁을 주고 살아있는 닭을 쏘아 죽이라고 명령했다. 직원이 쏜 화살이 빗나가자 양 회장은 화를 내며 "연기하나 지금?"이라며 쏘아 붙였다. 이후 양 회장이 직접 나서 닭을 죽였다. 이렇게 죽인 닭으로는 백숙을 만들어 먹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양 회장의 기이한 행동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양 회장은 직원 두 명에게 1m 넘는 일본도를 주며 "죽여"라고 명령하기도 했다. 이에 직원 한 명이 닭을 잡고 허공으로 날렸고, 또 다른 한 명은 칼을 잡고 10여차례 휘두르며 닭을 죽여야만했다.

머니투데이

/사진= 박상규 기자 페이스북 영상 캡처

앞서 지난 30일 뉴스타파는 진실탐사그룹 셜록과 함께 양진호 회장의 직원 폭행 영상을 보도했다. 영상에는 양 회장이 2015년 4월8일 경기도 분당에 위치한 위디스크 사무실에서 전직 위디스크 개발자인 A씨를 무차별 폭행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A씨는 폭행을 당한 뒤 치욕스런 기억을 잊을 수 없어 외딴 섬으로 떠났다.


한편, 박상규 진실탐사그룹 셜록 기자는 SNS(사회연결망서비스) 페이스북을 통해 위 영상을 공개하며 "앞으로 양 회장 이야기로만 최소 6개월, 최대 1년을 연속보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재은 기자 jennylee11@mt.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mt
채널명
머니투데이
소개글
투명하고 깨끗한 시장, 투자정보의 민주화를 목표로 앞으로 나아가는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