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머니투데이

전종서, 애플힙 드러낸 파격 시구…초밀착 레깅스 패션에 '깜짝'

머니투데이

배우 전종서가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미국프로야구(MLB) 서울시리즈 연습경기에 앞서 시구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배우 전종서가 레깅스 시구 패션으로 현장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17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동에 위치한 고척스카이돔에서는 '메이저리그 월드투어 서울 시리즈 2024' LA 다저스 대 키움 히어로즈 연습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시구자로 참석한 전종서는 LA다저스의 아이보리색 반팔 티셔츠를 복부가 드러나도록 크롭 형태로 착용했다. 여기에 그는 몸매가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회갈색 레깅스를 입고 LA 다저스 상징 색깔인 하얀 바탕에 파란색 줄무늬가 더해진 니삭스를 신었다.


전종서는 과감한 시구 움직임에도 군살 하나 없는 몸매를 자랑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전종서는 긴 머리카락을 하나로 땋아내려 청순한 분위기를 더했다.



머니투데이

2013년 화제가 됐던 클라라 시구 영상 /사진=SBS ESPN

레깅스 시구는 2013년 배우 클라라가 선보여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는 2013년 5월 3일 서울시 송파구 잠실동 잠실야구장에서 치러진 2013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 경기에서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짧게 잘라 크롭티셔츠로 연출하고 타이트한 줄무늬 레깅스를 매치했다.


당시 레깅스는 속옷의 개념으로 선정성 논란이 일기도 했다. 클라라는 그해 출연한 tvN 예능 '택시'에서 "시구 3일전에 연락이 와서 의상은 제가 직접 고민해서 준비했다"며 "저를 왜 시구자로 원하셨을까 많이 생각해 본 결과 탄탄한 몸매와 건강미를 보여드리면 좋을 것이라 생각해 그에 맞춰 준비한 의상이었다"고 레깅스 패션을 준비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의상 논란 이후 클라라는 대중에게 얼굴을 알리고 큰 인기를 끌기도 했다. 클라라는 의상뿐 아니라 멋진 시구 폼을 선보여 야구팬들 사이에 레전드로 회자되고 있다.



머니투데이

/사진=전종서 인스타그램

전종서는 지난해 10월30일 열린 2023 KBO 플레이오프 1차전 NC 다이노스 대 kt 위즈 경기에 앞서 청바지 시구를 선보였을 때도 남다른 몸매 비율로 이슈가 됐다.


이날 리바이스의 스트레이트 진을 입은 전종서는 잘록한 허리와 쭉 뻗은 긴 다리, 작은 얼굴로 모델 같은 비율을 자랑했다. 전종서는 긴장한 듯하면서도 시구를 마치고 환한 미소로 팬들에 화답해 호평받았다.


이번 전종서의 레깅스 시구 패션을 본 누리꾼들은 "새 야구 여신의 탄생이다", "레깅스가 야구복은 아니지않냐", "운동복인데 무슨 상관이냐", "보는데 엉덩이가 너무 드러나서 민망했다", "청바지도 충분히 예뻤다" 등의 여러 반응을 쏟아내고 있다.


마아라 기자 aradazz@mt.co.kr

오늘의 실시간
BEST

mt
채널명
머니투데이
소개글
투명하고 깨끗한 시장, 투자정보의 민주화를 목표로 앞으로 나아가는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