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매일경제

소유진 유산고백 “첫째 아들, 태어났을 때 심장에 안 좋았다”

소유진이 유산 경험을 고백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빠본색’에서는 김원효·심진화 부부를 찾아온 소유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소유진은 현재 과배란 주사를 맞고 있는 절친 심진화를 걱정했다. 이에 심진화는 “과배란 주사를 맞기 시작한지 4일째다. 혼자 주사를 놓는 사람도 있는데, 나는 남편이 놔주고 있다. 둘다 어설픈데 잘 맞고 있다”며 말했다.

매일경제

소유진이 유산 경험을 고백했다. 사진=채널A 방송캡처

이어 “남편이 아기를 진짜 좋아한다. 그런데 결혼 4~5년정도 됐을 때 갑자기 ‘앞으로 다른 애들은 안 예뻐할래’라고 하더라. 속상했던 거”라고 덧붙였다.


심진화는 아기를 가지지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에 소유진은 “다 아기를 쉽게 낳는 것처럼 보이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 나도 큰아들 전에 유산의 경험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래서 큰아들 용이를 임신했을 때 가만히 누워만 있었다. 용이도 태어났을 때 심장이 안 좋아서 나도 얼굴을 못 봤다. 심장에 구멍이 뚫려있었다. 심장의 판막에 구멍이 뚫려서 숨을 잘 못 쉬었다. 지금은 다 나았다. 하지만 몇 년에 한 번씩은 병원에 꾸준히 가야한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전했다.


이를 들은 심진화는 “엄마가 되는 길이 정말 힘들고도 위대하다는 생각을 다시 한 번 한다”며 울먹였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오늘의 실시간
BEST

maekyung
채널명
매일경제
소개글
세계 수준의 고급 경제정보를 원하는 독자들에게 생생한 뉴스를 전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