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매일경제

‘가로채널’ 이태곤 “수영 강사 시절, 망사 수영복 입었다”

‘가로채널’ 이태곤이 수영 강사 시절을 언급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가로채널’의 ‘막강해짐’에 배우 이태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강호동은 “수영 강사 때 손바닥만 수영복을 입었다고 하던데”라고 말했다. 이에 이태곤은 “뒤에 망사. 수영복 물 차는 걸 방지하기 위해서. 선수용 수영복이다. 너무 얇고 야해서 두 개를 입었다”고 설명했다.

매일경제

‘가로채널’ 이태곤 사진=SBS ‘가로채널’ 방송캡처

굳이 얇는 걸 입은 이유를 묻자, 이태곤은 “이래 벗나 저래 벗나”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이태곤의 과거 수영복 입은 사진이 공개됐다. 이에 그는 “저건 약간 덜 한 거네. 저거는 큰 편이다. 원래는 반만 하다. 옆에 라인도 반만 하다”고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이어 “그때 2스몰을 입었다. 그걸 억지로 입는다. 그걸 하루 동안 입고 잔다. 늘어나라고”고 덧붙였다.


수영복을 흰색으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서는 “제가 그런 걸 좋아한다. 흰 바지도 좋아한다. 여름에는 꼭 흰옷을 입는다”고 털어놓았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오늘의 실시간
BEST

maekyung
채널명
매일경제
소개글
세계 수준의 고급 경제정보를 원하는 독자들에게 생생한 뉴스를 전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