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중앙일보

메시의 라스트 댄스 행복하셨죠? 이젠 ‘파파 박’의 라스트 댄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름다운 마침표’를 위한 박항서(63) 베트남축구대표팀 감독의 라스트 댄스가 시작된다. 내년 1월 베트남 지휘봉을 내려놓기로 결정한 박 감독이 20일 개막한 아세안축구연맹(AFF) 미쓰비시일렉트릭컵(이하 미쓰비시컵)을 통해 마지막 우승 도전에 나선다.


과거 스즈키컵에서 명칭이 바뀐 미쓰비시컵은 ‘동남아시아 월드컵’으로 불린다. AFF 소속 10개국이 출전해 5개국씩 2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린다. 홈&어웨이 방식으로 치르는 결승전은 내년 1월13일과 16일에 열린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쓰비시컵은 박 감독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다. 지난 2018년 이 대회에서 베트남에 10년 만의 우승을 선사하며 명실상부한 국민 영웅 반열에 올랐다. 2년 주기로 열리는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1년을 늦춰 지난해 열린 이 대회 4강에서 라이벌 태국에 패해 2연패를 놓친 아쉬운 기억도 있다. 이번 대회는 박 감독에게 고별의 무대이자 설욕의 무대다.


박 감독은 지난 2017년 지휘봉을 잡은 이후 베트남 축구를 명실상부한 동남아시아 최강 반열에 올려놓았다. 2018년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 준우승에 이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행을 이끌었다. 그해 겨울 스즈키컵(현 미쓰비시컵) 우승을 달성한 뒤 이듬해 AFC 아시안컵 8강행을 견인했다. ‘동남아시아 올림픽’으로 불리는 동남아시안(SEA)게임 남자축구에서 60년 만의 우승에 이은 2연패(2019·21)를 달성했고,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 진출했다. 모두가 사상 최초 또는 수십 년 만의 쾌거로, 베트남 축구의 역사를 새로 쓴 발자취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과뿐만 아니라 과정도 아름다웠다. 때로는 아빠처럼 때로는 큰형처럼 선수들과 격의 없이 소통하는 ‘파파 리더십’으로 선수단을 이끌었다. 극성스런 베트남 언론이 여러 가지 이유를 대며 흠집 내기에 나설 땐 “비판은 나에게 하라. 우리 선수들은 모두 최선을 다 했다”며 제자들부터 감쌌다. 아울러 대표팀 운영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위해 재임기간 내내 코칭스태프 역할의 분업화와 전문화에 매진했다.


박 감독이 베트남에서 대성공을 거둔 이후 동남아시아 무대에 한국인 지도자 진출 러시가 본격화 됐다. 미쓰비시컵에 참가하는 10개국 중 한국인 지도자와 함께 하는 나라는 베트남뿐만 아니라 인도네시아(신태용), 말레이시아(김판곤) 등 3개국에 이른다. 일본이 막강한 자금력을 앞세워 장악한 동남아시아 축구시장에 ‘박항서발 한류’가 뿌리내리는 중이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5년간의 여정을 마무리하고 지휘봉을 내려놓는 건 베트남 축구의 새로운 비전을 그리는 과정에서 발생한 베트남축구협회(VFF)와의 견해 차 때문이다. 한편으론 치열한 승부의 세계에서 벗어나 박 감독이 평소 그려온 제2의 인생을 시작하고픈 마음도 있다. 박 감독은 오래 전부터 “제2의 기회를 준 베트남을 위해 유소년 육성에 헌신하고픈 마음이 있다”고 말해왔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은 이번 대회 B조에서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미얀마, 라오스와 경쟁한다. 궁극적으로는 A조에 속한 태국과의 우승 경쟁이 관건이다. 한편으로는 신태용 감독, 김판곤 감독 등과 함께 하는 한국인 사령탑 경쟁도 눈길을 끈다. 베트남의 첫 경기는 21일 오후 9시30분(한국시각) 킥오프하는 라오스와의 B조 1차전이다. 한국인 지도자와의 첫 맞대결은 오는 27일 열리는 말레이시아전이다.


박 감독의 아름다운 피날레를 위해 선수들도 똘똘 뭉쳤다. 박 감독 관계자는 “카타르월드컵에서 리오넬 메시(35·파리생제르맹)를 중심으로 일치단결한 아르헨티나가 36년 만의 월드컵 우승을 이뤄내는 모습에서 베트남 선수들이 커다란 감명을 받았다”면서 “떠나는 스승에게 우승 트로피를 바친다는 각오가 뜨겁다”고 말했다.


송지훈 기자 song.jiho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joongang
채널명
중앙일보
소개글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