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중앙일보

안희정 "자식된 도리 허락 감사"…첫 조문객은 멘토 법륜스님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 모친의 빈소에 오전 10시가 넘어서면서 여권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안 전 지사는 이날 오전 3시 20분쯤 장례식장에 도착해 빈소를 지키고 있다. 지난 4일 모친상을 당한 뒤 이틀 만이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 문희상 전 국회의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안희정 "자식된 도리 허락해줘 감사"


안 전 지사는 이날 오전 빈소에 들어서면서 취재진에게 “어머님의 마지막 가는 길에 자식 된 도리를 할 수 있도록 허락해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안 전 지사는 지난해 9월 대법원에서 징역 3년 6개월이 확정되고, 현재 광주교도소에 수감 중이다. 검찰은 안 전 지사가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형집행정지했다.


전날 오후 11시 48분 광주교도소 정문을 걸어 나와 대기하고 있던 차량에 탑승한 안 전 지사는 서울의 빈소에 4시간가량 걸려 도착했다. 안 전 지사는 광주교도소 앞에서는 “전할 말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고 차량에 올라탔다.



이낙연, "노무현 대선 캠프서 함께 일한 인연"


안 전 지사가 새벽에 모친 빈소에 도착한 이후 첫 조문객은 평화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는 법륜 스님이다. 법륜 스님은 오전 7시쯤 빈소에 도착했다. 법륜 스님은 안 전 지사의 멘토로 알려져 있다. 이날 첫 조문 전까지 빈소는 오가는 사람이 없어 한산했다. 안 전 지사는 검은색 양복으로 갈아입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 50분쯤 빈소를 찾았다. 그는 헌화를 마친 뒤 안 전 지사의 손을 잡고 이야기를 나눴다. 안 전 지사의 부인과 아들 등 유족들이 옆자리에서 조문객을 맞았다. 이 의원은 5분여 간의 조문을 마치고 나와 "위로의 말씀을 많이 드렸다"며 "안 전 지사는 '위로해줘서 고맙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그는 2002년 대선 때 노무현 당시 후보의 대변인으로, 안 전 지사는 보좌진으로 함께 일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희상 전 국회의장 등 여권 인사 조문


문희상 전 국회의장, 더불어민주당의 김윤덕·오영훈·송옥주·김민석·윤관석·이원욱·김성주 의원 등이 조문객으로 빈소를 다녀갔다. 오 의원은 이낙연 의원과 함께 조문했다. 손학규 전 의원도 이날 오전 조문을 마쳤다.


정치권 인사들의 조문은 전날에도 이뤄졌다. 안 전 지사의 고려대 후배인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조문을 마치고 나와 “우리 아버지도 제가 징역살이할 때 돌아가셨다”며 “굉장히 마음이 무겁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권양숙 여사 조화


민주당 윤호중·이광재·기동민·박용진 의원과 김부겸·백원우·이규희 전 의원도 빈소를 찾았다. 정세균 총리와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박원순 서울시장, 김경수 경남지사도 전날 조문객으로 이름을 올렸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빈소에는 문재인 대통령,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보낸 조화가 놓였다. 문 대통령과 권 여사가 보낸 조화가 빈소 가장 안쪽에 놓였다. 안 전 지사의 모친 국중례씨는 지난 4일 만 92세 나이로 별세했다. 발인은 7일 오전 6시에 서울시립승화원이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joongang
채널명
중앙일보
소개글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