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중앙일보

[서소문사진관] 코로나19 잊은 미국 현충일 연휴 인파, 수영장 파티 즐기는 젊은이들

현충일(메모리얼 데이) 연휴를 맞은 미국에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끝난 것처럼 보였다.


24일(현지시간) AP통신과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연휴가 코로나19 봉쇄령 완화 조치와 겹치면서 미국 해변과 공원 등은 사람들로 넘쳐났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미주리주의 유명 관광지인 '오자크 호수'에는 많은 사람이 몰렸고, 요트 클럽과 야외 바, 수영장 등에 모인 사람들은 서로 어울려 파티를 즐겼다. 사회적 거리는 무시됐고, 마스크를 쓴 사람도 찾을 수 없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소셜미디어를 통해 퍼진 오자크 호수 영상과 사진에서는 사람들이 좁은 공간에서 어깨를 맞대고 술을 마시거나 수영을 하고 있었고, ‘사회적 거리를 지키세요’라는 안내문 아래에 수십 명이 모여 있는 장면이 목격됐다. 한 관광객은 오자크 호수 주변 동영상을 담는 카메라를 향해 "코로나19는 없다"고 소리치기도 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플로리다주 탬파 해변에는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면서 당국이 해변 주차장을 폐쇄하는 비상조치에 나섰고, 300여 명의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 사회적 거리 두기 준수를 당부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웨스트버지니아주에선 700마일(약 1126㎞)에 달하는 레저용 산악 도로가 다시 열리면서 차량과 오토바이를 끌고 나온 나들이객이 도로를 가득 메웠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플로리다주 데이토나 비치에선 전날 200여 명의 젊은이가 광란에 가까운 길거리 파티를 열어 경찰이 긴급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길거리 파티에 차를 몰고 합류한 한 사람은 흥분해서 차량의 문을 열고 지폐를 뿌려댔고, 총격 사건으로 최소 5명이 다치는 사고까지 겹치면서 길거리 파티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이처럼 현충일 연휴 기간 미국 곳곳에서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무시하는 사례가 나타나자 보건당국은 거듭 경고의 메시지를 발신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데비 벅스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 조정관은 이날 ABC방송과 인터뷰에서 현충일 연휴 야외 나들이 인파에 대해 "무척 걱정된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벅스 조정관은 "사회적 거리 두기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싶다"며 "야외로 나갔는데 사회적 거리 두기를 지킬 수 없는 상황이라면 마스크라도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 이어 24일에도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에서 골프를 즐겼다. 역시 마스크는 쓰지 않았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부에서는 그의 이러한 야외 활동이 코로나19 억제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국민에게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이날 현재(미국 동부시간 오후 2시 30분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환자는 162만2990명, 누적 사망자는 9만7430명이다.



변선구 기자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joongang
채널명
중앙일보
소개글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