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중앙일보

강남 한복판 5km 광란의 추격전···'만취' 스포츠카 충격 영상

수억원대 고급 외제 스포츠카를 몰고 음주단속을 피해 강남 한복판을 5km나 질주하며 광란의 추격전을 벌인 30대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 운전자는 운전 당시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수준인 0.147%의 만취 상태였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3일 특가법상 도주치상과 난폭운전 등의 혐의로 유모(32)씨를 현행범 체포해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유씨는 이날 오전 5시45분쯤 강남구 논현로 인근에서 자신의 2억원대 외제 스포츠카를 타고 음주운전을 하던 중 단속 중인 경찰을 발견하고 급히 유턴해 도주했다.


경찰은 순찰차 3대를 동원해 유씨의 차량을 추격했고, 유씨는 경찰을 피해 논현동과 도산대로에서 무려 7차례 신호를 위반하며 질주를 벌였다. 그러다 도산공원 인근에서 신호대기 중이던 마세라티와 폭스바겐 등 고급차량을 친 뒤, 후진 중 추격하던 순찰차를 들이받고서야 멈춰섰다. 이로 인해 운전자 2명과 경찰관 1명이 경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씨는 경찰 조사에서 해당 차량이 리스 차량이라고 밝혔으며, 자신의 구체적인 직업에 대해서는 진술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유씨는 만취 상태에서 음주단속을 피하기 위해 약 5km에 이르는 거리를 경찰의 정지 명령을 무시한 채 난폭운행했다"며 "시민들의 안전에 지대한 위험을 초래한 점을 고려해 내일(14일) 오전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joongang
채널명
중앙일보
소개글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