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비즈]by 중앙일보

빛나는 인생 아닌 빚내는 인생···2030 절반 이상 '적자'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30대 응답자 10명 중 6명은 금융기관 등에 갚을 빚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빚을 지게 된 주요인으로 구직자‧직장인 모두 ‘대학 등록금’을 첫 번째로 꼽았다.


13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전국의 성인남녀 849명을 대상으로 ‘빚 현황과 영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3.5%가 ‘빚이 있다’고 답했다.


세부적으로 구직자의 54.6%, 직장인의 66.4%가 빚을 지고 있었다. 우선 구직자의 경우 빚을 진 주원인으로 ‘등록금 등 학비’(35.4%) 대출을 1위로 지목했다.


다음으로 ‘교통비, 식비 등 생활비’(30.1%), ‘자취방 전‧월세 자금’(18.6%) 등이 뒤를 이었다. 전반적으로 대학 생활을 하면서 ‘빚’이 시작되는 구조로 보인다.


구직자들은 평균 1876만원의 빚을 지고 있었다. 빚에 의한 영향(복수응답 가능)으로는 ‘우울’(54.9%)이 가장 많았고, 꿈 보다는 ‘연봉 등 경제조건 우선으로 진로결정’(49.6%), ‘묻지마 취업’(46%), ‘취업에 대한 자신감 상실’(38.1%) 등의 답이 이어졌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직장인의 경우도 ‘등록금 등 학비’(22.8%)가 주원인이었다. 학생시절 빚이 취업하고도 이어지는 셈이다.


다만 양상은 조금 달라졌다. ‘전‧월세 자금’(21.4%)과 ‘내집 마련비(전‧월세 제외)’(21.4%)가 공동 2위로 나타났다. 결혼‧출산 등의 영향으로 보인다. 이에 직장인의 평균 빚 금액도 구직자보다 3500여만원 늘어난 5411만원으로 집계됐다.


빚으로 인해 직장생활 및 삶에 미치는 영향으로 ‘미래 준비를 위한 목돈 마련 어려움’(76.5%)이 가장 많았다.


이어 ‘주거 불안정’(29.1%), ‘결혼 미룸’(29.1%), ‘대출 등으로 이직을 못함’(25.1%), ‘연봉을 높이기 위한 잦은 이직’(15%), ‘출산 계획 미룸’(15%) 등이 있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joongang
채널명
중앙일보
소개글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