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중앙일보

김정호 "내가 국토위 의원인데…" 공항서 직원과 실랑이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 김포공항에서 신분증을 꺼내 보여달라는 직원의 요청에 항의하다가 실랑이를 벌인 사실이 알려져 구설에 올랐다. 김 의원은 지난 6월 김경수 경남지사가 사퇴하면서 공석이 된 김해을 지역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초선 의원이다.

22일 김 의원 측 관계자 등에 따르면 김 의원은 지난 20일 오후 9시께 김포공항에서 김해공항행 항공기에 탑승하면서 탑승권과 신분증을 제시해달라는 공항 직원의 요청을 받았다.

중앙일보

김정호 의원. [연합뉴스]

김 의원이 스마트폰 케이스 투명창에 들어있는 신분증을 제시하자 해당 직원은 ‘꺼내서 보여달라’고 말했고, 김 의원은 “지금껏 항상 (케이스에서 꺼내지 않고) 이 상태로 확인을 받았다”며 거부했다.

직원이 재차 요청하자 김 의원은 “근거 규정이 있느냐” “규정을 제시하라, 책임자를 불러달라”며 목소리를 높이며 항의했다.


조선일보는 김 의원이 이 과정에서 “빨리 (관련 규정) 안 찾고 뭐 하냐. 이 새X들이 똑바로 근무 안 서네” 등 욕설과 함께 화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김 의원은 논란이 일자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조선일보 보도 내용은 사실과 아예 다르거나 교묘하게 편집·과장돼있다”며 “결코 욕설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는 “국회의원이라고 해서 특권이나 특별대우를 바란 것이 아니다. 오히려 국회의원에게도 이렇게 근거 없는 신분 확인절차가 거칠고 불쾌하게 이뤄진다면 시민들에게는 얼마나 더할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며 “그러지 않길 바라는 시민의 입장에서 상식적인 문제 제기와 원칙적인 항의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앙일보

김해을 보선에 나선 민주당 김정호 후보(가운데)가 부인 김기영 씨 등과 함께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도 “당시 상황의 진실 여부를 차치하고 저의 항의가 아무리 정당하다 하더라도 거친 감정을 드러낸 것은 저의 마음공부가 부족한 탓임을 반성하고 있다”며 “이번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너무나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네이버에서 '중앙일보' 구독 후 안마의자 받자!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joongang
채널명
중앙일보
소개글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