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중앙일보

[단독]18일간 달리는 남북열차…캡슐 침대 28개 옆칸엔 라면·햇반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0일 오전 북한의 경의선과 동해선 철도 상황을 공동 조사하기 위한 열차가 출발했습니다. 총 18일간 약 2600㎞를 달릴 열차는 디젤기관차와 5만 5000ℓ의 경유를 실은 유조차, 그리고 발전차에 객차, 침대차, 침식차, 화차 등 6량으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이 중 기관차는 북측 판문역까지만 간 뒤 북한 기관차와 교대를 하게 됩니다. 신호체계도 다르고 여러모로 낯선 환경이기 때문에 안전 등을 고려해 북한 기관차를 이용하는 건데요. 북한 측 조사단원이 이용할 객차도 몇량 정도 같이 연결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 조사단 28명이 오랜 기간 이용할 열차의 내부는 어떻게 되어 있을까요? 무엇보다 잠을 자게 될 침대차와 세면, 식사, 빨래 등을 해결하게 될 침식차가 궁금합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침 이날 공동조사단 열차 출발행사에 참석했던 관계자로부터 열차 내부 사진을 단독으로 제공받을 수 있었습니다.

우선 침대차는 2층으로 모두 28개의 작은 룸으로 구성되었는데요. 싱글침대 하나 정도의 크기로 보면 될 것 같습니다. 마치 공항 근처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캡슐형 호텔의 룸을 연상케 합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거리 여행이다 보니 무엇보다 먹고 씻는 것도 중요할 텐데요. 특히 철도는 역 주변을 제외하곤 산간지역 등 외딴곳을 지나는 경우가 많아 달리 숙소를 정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침대차 뒤에 붙인 열차가 침식차입니다. 이 침식 차에는 보일러와 싱크대, 세탁기가 있고 공동 샤워장 등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조리실에 즉석밥과 컵라면 등 비상식량이 잔뜩 실려 있는 모습이 눈에 띕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침식차는 코레일에서 흔히 '합숙 열차'라고 부르는 것으로 선로 점검이나 정비 등을 위해 장시간 이동할 때 사용한다고 하네요.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무리 이런 시설을 갖췄다고는 해도 조사단원들로서는 불편할 수밖에없을 겁니다. 그래서 경의선과 동해선 조사 일정 사이인 다음 달 5일에 국내로 돌아와서 8일 동해선으로 갈 때까지 3일간 정비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동조사 이후에 실제 북한철도 현대화 사업까지는 갈 길이 멉니다. 하지만 일단 첫발을 뗀 만큼 아무런 사고 없이 무사하게 임무를 마치고 귀환하길 기원합니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joongang
채널명
중앙일보
소개글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