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중앙일보

5년째 입던 남방 올 여름 또 입은 문 대통령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경북 안동 봉정사를 찾을 때 입었던 반소매 체크 남방은 그가 5년째 입고 있는 옷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시절인 지난 2014년 7월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 도보 행진 당시 이 옷을 입었다. 2016년 8월 반려동물 희망국토 대장정 때에도 똑같은 옷을 입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 당선 후에도 여름마다 이 옷을 입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여름 휴가 기간 진해 해군기지를 찾았을 때도 이 옷을 입었으며 올해도 마찬가지였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30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5일간 여름휴가를 간다. 문 대통령의 휴가지는 군(軍) 시설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군 시설은 휴식과 업무를 병행할 시설이 갖춰져 있고 경호가 쉽다는 이유로 역대 대통령도 찾곤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joongang
채널명
중앙일보
소개글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