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중앙일보

전재수 “김병준의 권력욕 두렵다…盧 전 대통령은 언급 말길”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김병준 명예교수가 자유한국당 혁신 비대위원장을 맡게 된 것과 관련해 "그쪽 일을 하면서 당신의 출세를 위해 노무현 대통령님을 입에 올리거나 언급하지 말아 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청와대에서 노 대통령을 모시고 함께 일했던 사람으로서 김병준 교수를 너무 잘 알기에 한 말씀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글에서 김 교수를 향해 "당신의 그 권력욕이 참 두렵다"고도 했다.


전 의원은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에서 행정관과 대통령 1·2부속실장 등을 지냈다.


현재 부산시 북구·강서구갑이 지역구로 최근 친문(친 문재인) 모임으로 알려졌던 부엉이 모임 회원으로 참여한 바 있다.


한편 이날 오전 자유한국당 혁신비대위원장으로 선출된 김병준 신임 비대위원장은 "잘못된 계파 논쟁·진영 논리들과 싸우다가 죽어서 거름이 되면 큰 영광"이라며 "국민이 한국당을, 한국 정치를 바꾸라고 명하고 있는 만큼, 소명을 다 할 수 있도록 당원들이 도와주기를 간절히 부탁한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실시간
BEST

joongang
채널명
중앙일보
소개글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