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슈]by YTN

도대체 심재철 의원이 뭘 봤길래?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직전,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 사무실에 검찰 압수수색팀이 들이닥쳤습니다.


정부의 비공개 정보를 무단으로 열람하고 유출했다는 혐의로 기획재정부가 고발한 겁니다.


이달 초 심재철 의원실 보좌관들은 국정감사를 준비하면서 자료를 모으려고 '디브레인'이라고 불리는 정부 디지털 예산 회계 시스템에 접속했는데요.


기획재정부는 이때 심 의원 보좌관들이 정상적인 권한으로는 볼 수 없는 정부의 비공개 예산 정보 수십만 건을 무단으로 열람하고 내려받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즉각 자료를 돌려달라고 요구했지만, 심 의원실에서 이를 거부해 검찰에 고발했다는 겁니다.


심재철 의원 측 주장은 좀 다릅니다.


기획재정부가 승인해준 ID로 정상적으로 접속했고, 우연히 백스페이스 키를 눌렀더니 그 자료가 뜬 건데, 애초에 권한이 없었던 거라면 시스템 보안이 허술한 거지 불법을 저지른 게 아니라는 겁니다.


심 의원실 측도 기획재정부를 무고로 맞고소했습니다.


도대체 심재철 의원실에서 본 자료가 뭐길래 사태가 이렇게까지 커진 걸까요?


특수활동비와 함께 '또 하나의 눈먼 돈'이란 지적이 있었던 정부의 업무추진비 자료들이었는데요.


심재철 의원은 오늘, 부적절하게 사용됐다며 청와대의 업무추진비 사용 내역 일부를 공개했습니다.


공무를 처리하는 데 쓰이는 돈, 업무추진비는 사적으로 유용하는 걸 막으려고 밤 11시 이후 심야시간대에는 쓰지 마라, 주말이나 휴일에는 쓰지 마라, 같은 몇 가지 원칙을 정하고 있는데요.


2억4천만 원 정도가 이 원칙들을 어긴 채 부적절하게 쓰였다는 겁니다.


게다가 돈 쓴 곳의 상호까지 자세히 들여다봤더니, ○○비어, △△주막, □□ 포차처럼 업무와 연관성이 없어 보이는 술집에서 쓰인 것으로 의심되는 돈도 3천만 원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청와대가 이를 명확하게 해명하라고 심재철 의원은 요구했습니다.

오늘의 실시간
BEST

ytn
채널명
YTN
소개글
YTN은 한국을 대표하는 뉴스 전문 채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