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안성훈 "코로나로 주먹밥 가게 폐업, 무대도 잃었다"

엑스포츠뉴스

코로나로 가게를 폐업한 안성훈이 '보이스킹'으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


20일 방송된 MBN '보이스킹'에서는 트로트 가수 안성훈의 도전이 그려졌다.


엑스포츠뉴스

이날 방송에서 안성훈은 "가수이자 어머니와 주먹밥 가게를 3년 동안 운영을 하다가 코로나19로 올해 1월에 폐업을 했다. 또 코로나로 인해 가수로서 무대를 잃었다"라며 새로운 출발을 소망했다.


임재범의 '이 밤이 지나면'을 선곡한 안성훈은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냈지만 올크라운에는 실패했다. 안성훈의 무대를 처음 본 남진은 "정말 주먹밥을 만든 것 같다. 목소리가 허스키하면서 부드럽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안성훈은 6크라운으로 '보이스킹' 2라운드 진출을 확정지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사진=MBN 방송 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