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양치승 "폭력적인 父, 70대에도 母에 손찌검…결국 폭발했다" (더먹고가)

엑스포츠뉴스

양치승 관장이 자신의 과거를 고백했다.


28일 방송된 MBN '더 먹고 가'에서는 양치승 관장이 출연했다.


"어른에 대한 고마움이 그동안 많이 없었다. 오늘 되게 많이 생긴다"고 조심스레 털어놓았다.


이날 양치승을 위해 임지호는 토마토 달걀 국수와 달걀 채소 샐러드는 물론, 어린 시절 그의 추억이 담긴 매실청 제육볶음을 선보였다.


이를 먹으며 과거를 떠올린 양치승은 "왜 선생님을 아버지라 부르는지 알겠다. 아버지처럼 푸근하고 음식에 사랑과 정성이 담겨있다"고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리고 조심스럽게 "제가 어릴 때부터 힘들게 자라서 아버지에 대한 사랑이 크게 없었다. 아버님이 책임감이 없었다"고 털어놓아 눈길을 끌었다.

엑스포츠뉴스

그는 "어머니가 항상 공장을 다니며 저희를 먹여살렸다. 그러다보니 사실 굉장히 힘들었다. 아버지가 밥 마음에 안들면 엎고 손도 올라가고. 어릴 때부터 클 때까지, 돌아가실 때까지 그 모습을 본거다. 그래서 너무 힘들었다. 그러다보니 아버지에 대한 감정이 사실 별로 없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양치승의 아버지는 시간이 지나서도 여전했다고. 그는 "아버지가 70대가 되셨는데도 옛날 버릇을 못 고쳤고 그 나이에 어머니에게 손찌검을 하니 제가 폭발했다. 도저히 참을 수 없었다. 그후로 돌아가실 때까지 8년 간 보지 않았다. 그러다가 어느 날 어머니를 통해 아버지의 부고를 알았다. 사실 슬프기 보다 좀 편안했다"라고 속내를 이야기하며 눈물을 보였다.


양치승은 "이렇게 허무하게 가실건데 왜 이렇게 평생 가족들을 힘들게 했는지 이해가 가질 않았다. 허무하기도 했고 편하기도 했다"고 전했고, 또 한편으로는 세상을 떠난 아버지에게 아쉬움이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정답이 없다"고 조언한 임지호는 "내 어릴 때 모습을 보는 것 같기도 하다. 이별 연습을 하면서 훨씬 더 마음이 단단해지는 게 아닌가 싶다. 아픔과 시련이 자기성찰의 기회가 되기도 한다. 그래서 열심히 살았던 게 아닐까 싶다. 이제 좋은 일만 있을 거다. 치승 씨는 잘 할 것이다"며 양치승에게 진심어린 말을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MBN 방송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