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연예]by 엑스포츠뉴스

써니 "변함없이 비혼주의" 솔직 토크...밸런스 사연에 멘붕 (썰바이벌)

엑스포츠뉴스

써니가 밸런스 사연에 고통받았다.


18일 방송된 KBS Joy '썰바이벌'에는 소녀시대 써니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3MC는 써니를 위해 밸런스 게임을 준비했다. '만나는 남자마다 공개 연애 하기'와 '평생 솔로로 살기' 사이에서 써니는 "차라리 평생 솔로로 살겠다"고 선택했다. 이에 김지민은 "솔로가 낫다. 공개 연애는 여운이 더 길다"며 찬성했다.


써니는 '소녀시대 멤버 중 혼자만 결혼하기'와 '혼자만 결혼 못 하기' 사이에서는 "안 하기"를 선택했다. 써니는 "못 하는 게 아니라 안 하는 거니까 괜찮다"고 덧붙였다.


과거 써니는 '비혼주의'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써니는 "아직 그걸 뒤집을 만한 인생의 전환점이 없었다"고 전했다. 김지민이 "좋은 사람 만나면 달라질 것 같냐"고 묻자, 써니는 "결혼이라는 걸 할 만큼 야무지거나 현명하지 못한 것 같다"고 대답했다. 황보라는 "결혼은 채워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소녀시대 멤버 중 누가 먼저 결혼할 것 같냐"는 질문에 써니는 "이런 질문을 받으면 지금 짝이 있는 멤버들에게 밀어 주게 되는 것 같다. 보기에 행복하게 만나고 있으니까"라고 언급했다.


또한 '이수만 회장님 조카로 살기'와 '만수르 조카로 살기' 사이에서는 1초의 고민도 없이 만수르를 선택해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써니는 사연 소개에 앞서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어지는 고구마 사연에 써니는 "제갈이 제갈이 했는데 대가리가 아파 온다"며 두 손 두 발을 다 들었다. 특히 써니와 3MC를 경악시킨 건 마지막 주제인 '둘 중 한 명과 사귀어야 한다면'이었다.


첫 번째 사연자의 남자 친구는 겉보기에는 완벽했으나 핸드폰에 헌팅 앱을 깔고 정기 결제까지 하는 남자였다. 심지어 남자 친구는 바람이 나다 못해 사연자의 언니와도 원나잇을 한 사이였다. 사연자를 만나기 전까지 매일 새로운 여자와 원나잇을 즐기는 남자였던 것.


박나래는 "나와 만나기 전의 과거는 받아들일 수 있지만, 친언니는 심했다"고 혀를 찼다. 써니는 "누구의 잘못이라고 하긴 뭐하다. 계속 정이 떨어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두 번째 사연자의 남자 친구에게는 전 여자 친구와 10년 사귀었다가 헤어진 역사가 있었다. 남자 친구와 동거하는 남자 친구의 동생은 사연자에게 "전 여친보다 언니를 더 좋아하는 것 같다"고 말해 주었고, 사연자는 이에 기분이 조금 풀렸다.


그런데 남자 친구의 가슴에는 동생의 얼굴이 타투로 새겨져 있었고, 그 아래에는 '영원한 사랑'이라는 문구가 쓰여 있었다. 알고 보니 친동생인 줄 알았던 동거인은 전 여자 친구였던 것이다.


써니는 이날의 레전썰로 '10년 사귄 전 여친 얼굴을 문신한 남자'를 꼽았다.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Joy 방송화면

오늘의 실시간
BEST

xportsnews
채널명
엑스포츠뉴스
소개글
깊이있는 스포츠뉴스·색다른 연예뉴스·감각적인 라이프스타일매거진!